•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7ㆍ엣지’, 세계 최초 차세대 LTE 지원… 영화 한 편 ‘15초’
이투데이 | 2016-03-27 11:03:32
[이투데이] 김지영 기자(gutjy@etoday.co.kr)

삼성전자가 영화 한 편을 단 15초에 내려받을 수 있는 LTE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다운로드와 업로드 속도를 모두 향상시킨 차세대 LTE 서비스를 ‘갤럭시S7ㆍ엣지’를 통해 상용화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부터 국내 이동통신 3사와 함께 ‘갤럭시S7 엣지’의 LTE 서비스를 카테고리 12로, ‘갤럭시S7’은 카테고리 11로 상향 지원한다.

갤럭시S7 엣지가 지원하는 LTE 카테고리 12는 업로드의 경우 이론상 최대150Mbps, 다운로드는 최대 600Mbp를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갤럭시S7이 지원하는 LTE 카테고리 11은 업로드의 경우 이론상 최대 75Mbps, 다운로드는 최대 600Mbps를 지원한다.

이에 따라 갤럭시S7ㆍ엣지의 다운로드 속도는 전작 ‘갤럭시S6’ 대비 약 33%가량 향상된다. 이론적으로 1GB 용량의 영화 1편 다운로드에 20초 정도 걸렸던 것이 15초 이내로 가능해졌다.

업로드 속도는 갤럭시S7의 경우 전작 비 약 50% (50Mbps -> 75Mbps), 갤럭시S7 엣지는 약 200% (50Mbps -> 150Mbps)까지 향상된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SNS나 클라우드에 대용량 데이터를 공유하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인터넷 개인 방송 운영자나 다중 채널 네트워크(MCN) 사업자들도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운영이 가능하다.

갤럭시S7ㆍ엣지의 통신 속도가 획기적으로 향상될 수 있었던 이유는 삼성전자 최고의 기술력이 집약된 최신 부품과 혁신적인 통신 기술이 적용됐기 때문이다. 이번 일곱 번째 갤럭시 스마트폰에는 주파수 대역 확보 없이 주파수 변조를 통해 통신 속도를 향상시킨 ‘QAM’ 기술 중 최신 버전인 256QAM(Downlink)과 64QAM(Uplink) 이 적용됐다.

갤럭시S7 엣지의 경우 서로 떨어져있는 주파수 대역을 묶어 데이터 업로드 속도를 향상시킨 ‘업링크 CA’ 기술과 하나의 주파수 대역 내에서 연속되지 않은 대역을 동시에 활용하는 ‘MC-PUSCH’ 기술도 지원한다.

삼성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