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공무원·교수·은행장도 기업가 정신 가져야"
한국경제 | 2016-03-27 20:39:15
[ 안재광 기자 ] “기업가 혼자 싸움터에 보내놓고 팔짱 끼고 있는 게 한
국의 현실입니다. 세계는 지금 나라 전체가 기업가 정신으로 무장하고 총력전을
펼치고 있습니다.”

김기찬 세계중소기업협의회(ICSB) 회장(가톨릭대 경영학부 교수)은 27일 한국경
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부, 금융, 대학 등 사회 각 기관과 경제 주체
가 기업가 정신을 갖고 기업인을 뒷받침하는 ‘기업가형 생태계’ 구
축에 나서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기업가형 생태계 만들어야”

김 회장이 강조하는 ‘기업가형 생태계’는 기업뿐 아니라 기업을 둘
러싼 환경을 말한다. 과거에는 국내에서 물건을 싸게 잘 제작해 해외에 파는 게
기업의 주된 전략이었다.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생산 공장은 국내뿐 아니라 해외 각국에 퍼져 있다.
부품 소재 장비 등 많은 분야에서 기업은 경쟁보다 상호 협력이 더 중요하다.
싸움의 양상이 기업 간 경쟁에서 ‘기업 생태계’ 간 경쟁으로 바뀐
것이다.

이 싸움에서 이기려면 공무원, 교수, 은행가 등 기업을 둘러싼 모든 주체가 &l
squo;기업가적 사고’를 해야 한다는 게 김 교수의 생각이다. 그는 &ldqu
o;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를 성장시키는 주체는 기업인데, 기업가에게 ‘
너 혼자 싸워라’ 하고 방치하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지적했다.

‘기업가형 생태계’ 구축을 위해 가장 시급하게 변해야 하는 분야로
는 금융을 꼽았다. 그는 “은행이 기업에 돈을 빌려줄 때 사람(경영자)을
보는 게 아니라 담보나 기술만 본다”며 “기업가의 신용을 정교하
게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연구개발(R&D) 자금 심사 때도 사람 중심으로 평가 시스템이 바뀌어야 한다&r
dquo;고 덧붙였다.

○“직원 흥 살려줘야”

김 회장은 기업가 정신의 주체인 기업인들의 의식 변화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그는 “과거 기업가 정신은 오너 경영자가 기회를 찾아 과감히 도전하는
것을 뜻했지만 지금은 경영자 한두 명에게 의존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