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다시 부는 정치테마주 바람…관련종목 '쑥'
SBSCNBC | 2016-03-28 18:57:04
<앵커>
총선이 이제 보름 밖에 남질 않았습니다.

정치권은 이제서야 경선을 마치고 후보를 정하느라 떠들썩한데, 증권가도 비슷합니다.

바로 '정치 테마주'라는 것 때문에 들썩들썩한 건데요.

해당 기업의 성과와는 무관하게 선거 관련 이슈가 생길 때마다 반복되는 흐름입니다.

역시 올해도 마찬가지입니다.

보도에 이대종 기자입니다.

<기자>
유승민 의원 테마주로 불리는 대신정보통신의 최근 3개월 간 주가 추이입니다.

이달 들어 급등세를 보이더니, 지난 24일에는 23% 넘게 급등했습니다.

같은 기간 코스닥 수익률이 1%도 넘지 못하고 횡보합세를 나타낸 것과 비교하면 뚜렷한 오름세입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 테마주로 꼽히는 진양화학도 그래프 모양이 비슷합니다.

주당 3000원을 겨우 웃돌던 주가는 이달 초에만 두 배 넘게 뛰어올라 7000원 선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별다른 호재도 없이, 정치 이슈를 따라 덩달아 오르는 소위 '정치 테마주'의 전형적인 모습입니다.

기업의 성과와 상관없이 비정상적으로 급등하는 것인데, 이런 종목들은 업계 추산 100여개에 달합니다.

[오세헌 / 금융소비자원 국장 : 정치테마주의 주가 상승은 실적, 회사내용과 무관한 경우가 많고, 오히려 선거를 이용해 '한탕 해 먹겠다'는 작전세력 개입 가능성이 크므로…]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 테마주로 평가받는 안랩은 이미 불명예스러운 기록이 있습니다.

지난 2011년 하반기 2만 원였던 주가가 이듬해 1월 16만 원까지 올랐지만, 1년도 못 가 2만 원 수준으로 다시 급락한 것입니다.

문제는 이렇게 정치테마주로 불렸던 종목들의 손실은 대부분 개인 투자자들이 떠안는다는 겁니다.

금융감독원은 그 손해액이 1조 5000억 원에 달한다는 조사결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이효섭 /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실적이 안 좋은 종목들 경우, 대주주 입장에서는 갑작스럽게 가격이 오르게 되면 오히려 매도를 하게 되는 기회를 주기 때문에, 일반 투자자들이 손쉽게 접근하게 되면 큰 손실을 볼 수 있는 위험이 크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금융당국과 거래소 등은 이들 정치 테마주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불공정거래 혐의가 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