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檢, KT&G 백복인 사장 구속영장 청구
파이낸셜뉴스 | 2016-03-28 22:01:10
금품수수 등의 혐의를 받는 백복인 KT&G 사장(51)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김석우 부장검사)는 28일 광고기획사로부터 부정한 청탁과 함께 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으로 백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백 사장은 KT&G 마케팅 총괄 책임자로 있던 2011∼2013년 외국계 광고기획사 J사와 협력사 A사 등에서 광고수주나 계약 유지를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5500만원을 챙긴 혐의다. J사는 2011년 KT&G의 통합 광고 솔루션.미디어 홍보 등 마케팅 용역 사업을 수주한 뒤 최근까지 광고대행 업무를 맡아왔다.

앞서 백 사장은 24일 검찰에 출석해 금품 수수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검찰은 J사 및 A사 관계자 진술과 증거관계를 토대로 혐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백 사장은 2013년 KT&G의 서울 남대문 호텔 건설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민영진 전 사장(58.구속기소)이 경찰 수사선상에 오르자 사건 내막을 잘 아는 핵심 참고인을 해외로 도피시킨 혐의(증인도피)도 적용됐다.

그는 당시 검찰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해 말 이를 뒤집는 새로운 진술을 확보, 수사해왔다.

백 사장의 구속 여부는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이르면 30일께 결정된다.

검찰은 광고주에 대금을 과다 청구하거나 하청업체와 거래단가를 부풀리는 수법 등으로 비자금을 조성, 빼돌린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사기)혐의 등으로 J사 대표 김모씨, A사 대표 권모씨 등 5명을 이날 구속기소했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


[파이낸셜뉴스 핫뉴스]

어느 10년차 걸그룹 연습생의 슬픈 자기소개서
모델 동생 질투한 언니.. 흉기로 140회 찔러
간 손상 막기위해 꾸준히 마셔야 할 것
'당분 많고..' 아침식사 때 피해야 할 음식 9가지
산소통 없이 45분 잠수.. 한국인이 만든 '인공 아가미'에 관심 '업'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