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증권 새 주인 찾기 '또 연기'…도대체 무슨 일이?
SBSCNBC | 2016-03-29 19:19:19
<앵커>
현대증권의 새주인 찾기가 난항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어제(28일) 발표 예정이었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오늘(29일)로 하루 미뤄졌던 가운데, 오늘 오후 들어 돌연 내일로 또 다시 미뤄졌습니다.

뭔가 이상하다는 말들이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김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현대증권 매각을 주관하고 있는 EY한영회계법인은 오늘(29일)로 예정됐던 우선협상대상자 발표를 하루 연기한다고 밝혔습니다.

[현대증권 매각 관계자 : (30일)오전 중으로 통보가 갈 것 같습니다. 현대 그룹 측에서 내부적으로 보고해야 할 사항도 있고요. 최종적으로. 그런 시간이 조금 더 걸릴 뿐입니다.]

당초 28일이었던 결정이 29일로 하루 미뤄진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입니다.

연기에 연기가 이어지면서 뭔가 결정과정에 당초 기대와 다른 변수가 생겼다는 추측이 돌고 있습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 : (두차례나 연기되는 경우는) 흔치 않죠. 뭔가 이슈가 있으니까 그렇죠.]

우선 협상자 결정을 위한 평가 항목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결국은 가격이 가장 결정적 변수라는 시각이 일반적입니다.

현대증권 매각이 대주주인 현대상선의 채권 상환을 위해 추진된다는 점에서 더더욱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단순히 가격만으로 우선협상자를 결정할 수 없는 중요한 변수가 등장했다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현대증권 인수 의향을 밝힌 곳은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 홍콩계 사모펀드인 액티스 3곳입니다.

한국금융지주와 KB금융지주보다 외국계인 액티스가 더 높은 금액을 써 내면서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 판세가 됐다는 이야기도 흘러 나옵니다.

SBSCNBC 김혜민입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