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특징주]솔루에타, 320억 투자유치+자동차부품업 진출에 급등
머니투데이 | 2016-03-30 09:21:58
12/08 장마감
거래량
130,608
전일대비
+1.5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1.21%
기간누적20일
-1,544
매매신호
매도
[머니투데이 김은령 기자] 솔루에타(154040)가 320억원의 전략적 투자유치와 자동차 부품업 진출 소식에 급등세다.

솔루에타는 30일 오전 9시 18분 현재 전일대비 17% 오른 8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솔루에타는 이날 글로벌 오픈마켓 이베이(ebay)의 자회사이자 글로벌 전자결제서비스업체인 페이팔(PayPal) 창업자 피터 틸(Peter Thiel)이 출자한 글로벌 사모펀드인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이하 크레센도)로부터 총 32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전환사채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크레센도가 220억원을, 크레센도의 국내 파트너인 KDB자산운용이 100억원을 투자한다. 조기상환권 등의 조건이 포함되어 있어 주당가치희석과 오버행(Overhang; 대량대기매물) 이슈의 부담을 줄였다.

솔루에타는 투자금을 자동차 부품 시장에 본격 진출하는 용도로 사용한다. 계열사인 자동차부품 전문회사 디엠씨 지분을 전량 인수키로 했다. 이미 작년 10월에 양사 공동협업으로 자동차 내장용 무선충전기 개발을 완료한 만큼 우선 무선전력전송시장에 집중한다.

박동원 솔루에타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 유치와 관련해 “회사가 보유한 전자파 차단소재의 높은 기술력과 자동차 소재 및 부품 관련 사업확장, 발전가능성이 높게 평가 받았다”며, “스마트폰과 패드 등 모바일 기기 중심에서 자동차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성장 동력을 강화해 솔루에타를 글로벌 소재 강소기업으로 지속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디엠씨는 현대, 기아, GM의 1차 벤더로서 40년 이상의 업력을 가진 자동차 부품 회사다. 주로 고무소재에 특화되어 있으며, 최근 자동차 전장 네트워크 시스템 및 카메라 시스템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혀왔다.






김은령 기자 tauru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