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마감]옐런 효과·기술주 강세에 상승‥다우 0.47%↑
아시아경제 | 2016-03-31 05:23:38
[아시아경제 뉴욕=김근철 특파원]미국 뉴욕증시는 30일(현지시간)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의 비둘기파적인 발언 효과와 기술주 강세 등에 힘입어 상승했다.

다우종합지수는 83.55포인트(0.47%) 오른 1만7716.66에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8.94포인트(0.44%) 상승한 2063.95를 기록했다.

나스닥지수는 22.67포인트(0.47%) 오른 4869.29를 기록했다.

주요지수들은 개장 초반 옐런 효과에 힘입어 급등했다. 개장 초반 다우종합지수는 150포인트 상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옐런 의장이 전날 뉴욕 이코노믹 클럽 연설에서 신중한 금리 인상 기조를 강조한 것이 투자심리를 완화시켰다.

이후 상승폭은 둔화됐다. 상승세를 기록했던 유가가 혼조세롤 돌아서면서 지수 상승의 발목을 잡는 모습이었다.

TD아메리트레이드의 JJ 키나한 수석 전략가는 “(옐런 효과가 나타났던) 어제의 흐름이 오늘도 이어졌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장 마감을 앞두고 주요지수들은 다시 상승세를 탔다. 기술주와 금융주가 강세를 보이며 상승을 주도했다.

애플은 투자전망 상향 등에 힘입어 1.75% 올랐다.

보험회사인 메트라이프는 5.35%나 올랐고 AIG도 2.12% 상승 마감했다.

한편 찰스 에번스 시카고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이날 CNBC 방송에 출연해 "연방준비제도(Fed)가 설정한 금리인상 조건인 인플레이션 2% 목표치는 현실적으로 매우 높은 수준"이라면서 "4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금리인상을 위한) 조건이 충족된다면 매우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글로벌 경제의 위험 요소들이 (금리를 동결한) 3월 FOMC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밝힌 뒤 중국이 구조 변화 과정에 것에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번스 총재는 미국 경제 기본은 건실한 편이라고 진단한 뒤 미국 경제가 올해 2번의 기준금리 인상을 지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장 대비 배럴당 4센트(0.1%) 오른 38.32달러에 마감했다. 런던ICE선물시장에서 브렌트유는 16센트(0.41%) 오른 장중 배럴당 39.30달러를 기록했다.

개장 초반 유가는 옐런의장의 발언으로 미국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데 힘입어 상승세를 보였다. WTI도 장중 배럴당 39.85달러까지 상승했다.

그러나 미국 재고 관련 지표 발표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산유량 협의에 대한 비관적 전망이 나오면서 혼조세로 돌아섰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주간의 미국 원유재고가 지난 주 230만배럴 증가하면서 5억3480만배럴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350만배럴 증가에는 못 미쳤지만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이다.

주간 원유생산은 하루 1만6000배럴 줄어든 902만2000배럴로 나타났다. 산유량은 줄어드고 있지만 있지만 투자자들은 감소폭이 둔화된 것에 주목했다.

오토매틱 데이터 프로세싱(ADP)은 이날 3월 민간고용이 20만명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 예상치인 19만5000명을 웃돈 수치다.

2월 민간고용은 당초 발표된 21만4000명에서 20만5000명으로 하향 조정됐다.

이밖에 미국 모기지은행연합회(MBA)는 지난 1주일간 주택융자 신청지수가 전주대비 1.0%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지수는 지난주에는 전 주 대비 3.3%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뉴욕=김근철 특파원 kckim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뉴욕마감]유가 부진 속 혼조세‥다우 0.11%↑
[뉴욕마감]유가 약세에 하락마감‥나스닥 1.1%↓
[뉴욕마감]브뤼셀 테러 충격 속 혼조‥다우 0.23%↓
[뉴욕마감]연준 성명및 유가 강세에 상승‥다우 0.43%↑
[뉴욕마감]ECB 기대및 유가 강세에 상승‥다우 0.21%↑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