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4차산업혁명 테스트베드로 육성
이투데이 | 2017-05-19 20:39:07
[이투데이] 세종=박엘리 기자(ellee@etoday.co.kr)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을 4차 산업혁명의 테스트베드(시험장)로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제자유구역별로 특화된 산업을 살려 4차 산업혁명과 접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제자유구역은 국내외 투자자본과 기술을 적극적으로 유치하기 위해 인프라, 세제, 행정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경제특구다.

현재 인천, 부산진해, 황해, 광양만권, 동해안권, 대구경북, 충북 등 모두 7개 경제자유구역이 있다.

각 경제자유구역은 신소재, 자동차부품, 정보통신(IT), 신재생에너지, 지식서비스산업 등에 특화돼 있다.

정부는 이런 특화 산업을 4차 산업혁명에 맞게 육성함으로써 경제자유구역을 이른바 4차 산업의 전진기지로 개편하기로 했다.

경제자유구역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제품의 테스트베드로써도 활용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내에서는 규제를 완화해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시험할 수 있게 지원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연관기사]
文대선캠프 일자리위원장 유웅환 “산업 융·복합으로 공공인력 양성”
[이슈&인물] 유병규 원장 “4차산업혁명 시스템 자체 변화...장기적 시각으로 봐야”
4차산업혁명 관련株,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주목...중소형주 장세-키움증권
安측, ‘4차산업혁명 전략추진단’ 발족…미래 전략 준비
4차 산업혁명 지식콘서트 ‘테크플러스2017’ 울산서 열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