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건희 회장 IOC 위원 전격 사퇴...이유는?
파이낸셜뉴스 | 2017-08-12 20:29:05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을 전격 사퇴한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3년 이상 이어진 와병으로 위원으로서의 활동을 제대로 못하고 있지만 정년인 80세까지는 5년이나 남아 있다. 또한 IOC측에서 먼저 사퇴를 요청한 적이 없다. 삼성은 12일 이 회장의 IOC 위원직 사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일단 IOC가 전날 발표에서 "이 회장의 가족으로부터 'IOC 위원 재선임 대상으로 고려하지 말아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설명한 점으로 미뤄봤을 때도 그룹 차원의 결정이 아니라 가족이 내린 결정이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일단 재계와 삼성 안팎에서는 오랜 병환으로 더이상 정상적인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해 스스로 물러났을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재계와 체육계에서는 이 회장의 IOC 위원 사퇴에 대해 '막대한 국가적 손실'이라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실제 이 회장은 지난 1996년 7월 위원에 선출된 이후 무려 20년 이상 글로벌 스포츠 외교 무대에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지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참석을 시작으로 2011년 남아공 더반 IOC 총회 참석에 이르기까지 1년반 동안 무려 11차례에 걸쳐 170일간 출장 일정을 소화했다.

탁구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유승민 선수위원이 남아있긴 하지만 IOC 내에서도 거물급 인사로 활동했던 이 회장의 사퇴는 우리나라의 스포츠 외교에 큰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평창올림픽에 이어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등 이른바 '동북아 올림픽 시대'에 스포츠를 활용한 3국 협력 강화의 기회도 놓치는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 회장의 IOC 위원 사임은 오랜 투병으로 더이상 활동이 불가능한데다 장남의 수감 등을 감안해 가족이 내린 불가피한 결정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courage@fnnews.com 전용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