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4월 1兆 필요 '한국GM 4월 분수령'
파이낸셜뉴스 | 2018-03-14 21:41:05
임금동결 등 회사측 제시안 노조에선 전면 거부 움직임
추가 비용절감 성과 없으면 당장 4월에 부도 위기 직면


한국GM사태가 4월에 분수령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회사측 제시안에 대한 노조의 전면 거부 움직임으로 자구안 마련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파국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현재 노조의 강경 기류로 잠정합의안 도출에 난항이 예고되고 있다. 이달말까지 추가 비용절감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지 않으면 신차 배정, GM본사의 출자전환 등 회생 동력이 줄줄이 올스톱돼 재무구조 개선을 통한 자금조달 계획에도 급제동이 걸린다. 이 경우 다음달 예정된 1조원 이상의 인건비와 협력사 대금지급을 감당하기 어려워 사실상 부도 위기에 내몰리게 된다. 그나마 산업은행이 조건부로 지분율(17%) 수준의 단기대출을 제공키로 하면서 희망의 불씨를 살렸지만 상황은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다.

■노조, 회사측 제시안 전면 거부 움직임

14일 한국GM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 노조는 지난 13일 노조원들에게 배포한 노보를 통해 임금동결, 복리후생비 삭감 등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에 제시할 노조 요구안을 최종 확정하는 15일 임시대의원대회를 불과 이틀 앞둔 시점이다. 회사 측은 지난 7일 진행된 4차 노사교섭에서 임금 동결, 정기승급 유보와 학자금 지급 제한 등 다양한 현금성 복지 축소 등이 담긴 제시안을 노조에 전달했다. 하지만 노조는 회사측 제시안을 의미 없는 종이 쪼가리로 평가절하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험로가 예상된다. 5차 노사교섭 일정은 임시대의원대회에서 결정된다. 이르면 15일 오후에 노사가 테이블협상에 나설 수도 있다. 하지만 노조가 고통 분담보다는 오히려 기본급 인상 등 역주행에 나설 것으로 보여 갈등의 골이 깊어질 것이란 우려가 높다. 앞서 금속노조는 한국GM 노조에 '기본급 5.3% 인상'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한국GM 노조가 이를 요구안에 포함시킬 가능성이 높다는 게 안팎의 관측이다. 회사 출범 이후 한국GM노조가 금속노조 요구안을 따르지 않은 경우가 없어서다. 노조가 회사측 제시안 전면 거부에 기본급 인상까지 들고 나오면 노사교섭은 갈등의 장이 된다.

일각에선 노조가 여론을 의식해 임금동결, 성과급 유보 등은 수용하는 대신 복리후생비 삭감은 백지화시키는 전략적인 선택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임금 등은 경영정상화 이후 인상률 확대로 따라잡을 수도 있지만 복리후생비는 한번 삭감하거나 관련항목을 없애면 되돌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다음달 '자금수요 집중' 중대고비

문제는 악화되고 있는 자금난이다. 앞서 베리 앵글 GM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노조에 "3월 임금 지급도 어려울 만큼 자금난이 심각해 교섭에 성실히 임해달라"고 당부했을 정도다. 회사 측은 노사교섭을 통한 자구안 수립→신차배정 및 출자전환→생산량 확대.부채감소에 따른 재무구조 개선→국내 금융권서 자금조달→자금난 해소로 이어지는 경영정상화 시나리오를 그리고 있다. 특히 4월은 자금수요가 집중된 시기다. 6일에 2017년분 성과급(1인당 450만원) 약 700억원을 시작으로 10일과 25일에는 각각 생산직, 사무직 임금을 지급해야 한다. 26일은 희망퇴직 신청자들이 5000억원 상당의 위로금을 받는 날이다. 이것만 합쳐도 총 7000억원이 넘는다. 여기에다가 협력업체 대금 결제 등을 감안하면 최소 1조원 이상의 자금 소요가 4월에 몰려 있다. 정부자금 지원은 실사 마무리이후로 빨라도 4월말이고, GM은 담보 없는 추가 자금지원 불가에 못을 박은 상태다. 산업은행이 담보제공 조건으로 단기대출을 제공키로 했지만, 지분율(17%) 수준으로 제한해 2000억원에도 못미칠 전망이다. 자금난 해소에 한계가 있는 규모다.

업계 관계자는 "노사교섭에서 물꼬가 터지지 않으면 한국GM은 다음달 중대 고비를 맞는다"며 "3000개사에 이르는 협력사(1~3차)들도 줄도산 위기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winwin@fnnews.com 오승범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