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靑 "백 비서관, 드루킹 관계파악에 주력…사전정보 없었다" 해명
뉴스핌 | 2018-04-17 18:58:00

[서울=뉴스핌] 장동진 기자 = 청와대가 '드루킹 인사' 논란과 관련해 "당시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사전에 정보가 없는 상황에서 정황과 관계를 파악하는 데 주력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백 비서관은 댓글 조작 사건을 벌인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대형 법무법인 변호사 도모씨를 만나 논란이 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7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백 비서관이 변호사를 먼저 만나보고, 다시 드루킹을 만나려 했는데 드루킹이 이미 구속된 상태여서 만나질 못한 상황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왜 드루킹이 오사카 총영사에 집착했는지 배경에 관해서 얘기를 들었던 것 같다"며 "그러다 보니 그 변호사에 과거 학력이라든지 일본에서 활동했던 그런 내용에 대해 쭉 이야기를 들으며 일본에 관한 이야기들을 많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백 비서관이)관계에 대한 부분에 대해 질문을 했다"며 "그래서 변호사와 드루킹, 드루킹과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경공모가 어떤 모임인지 등 종합적인 관계 파악을 하기 위해 만났다고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드루킹이 자신의 지인을 청와대 행정관을 추천했던 것에는 "작년으로 알지만 정확한 시점은 모른다"며 "당시 (추천자가) 김경수 의원이라는 것이 없어 김 의원이 추천한 것도 몰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추천인을 당의 법률자문단으로만 파악하고 있었다"며 "인사추천위원들의 문서에 추천자 이름이 들어가 있었다. 추천자 이름에 법률지원단이라고 되어있어 법률지원단으로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jangd89@newspim.com

'드루킹' 추천한 광장 변호사 측 "인사청탁 한 적 없다"
경찰, '드루킹' 공범·정치권 연계 여부 보강 수사
靑, '드루킹 인사' 논란에 "우리도 피해자"
'드루킹 오사카 총영사 추천 ' 변호사측 “사전상의 없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