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남북정상회담 정례화 주요의제로 상정할것"
파이낸셜뉴스 | 2018-04-17 20:47:05
임종석 "핫라인 20일께 완료"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남북정상회담이 열흘 앞으로 다가온 17일 '정상회담 정례화'를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중요 의제로 상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 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번 정상회담의 정례화, 필요하면 수시로 판문점을 통한 회담으로 갈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정부의 중요한 관심 사안"이라며 "정부로선 이 문제를 중요한 의제로 다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상회담을 판문점 회담이란 성격과 묶어서 가면 특별한 사건처럼 진행되지 않고, 정례적으로 열릴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정권에 한 번 열릴까 말까 한 초대형 이벤트인 남북정상회담의 문턱을 낮춰 이를테면 한.미, 한.중 정상회담처럼 필요시 열 수 있는 대화채널로 가져가겠다는 것이다.

정상 간 핫라인(직통전화) 구축이나 회담장소로 판문점을 지목한 것도 이런 배경이다. 임 실장은 "정상 간 직접 핫라인 통화, 또는 필요하면 수시로 판문점 회담으로 갈 수 있느냐가 정부의 중요한 관심 사안"이라고 했다. 정상 간 핫라인 설치 시점은 20일께로 내다봤다. 실무 차원의 첫 시범통화 역시 이때 이뤄질 것으로 제시했다. 다만 현재로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첫 통화 시점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라고 임 실장은 설명했다. 그는 "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필요한 경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나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임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의 목표에 대해 "제일 중요한 건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남북 정상이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느냐다"라며 "지금 북.미 간에도 제일 중요한 건 비핵화 의지, 핵폐기 의지를 확인하고 거기에 따른, 북한이 그것에 대한 상응하는 조치로 요구하는 내용들을 미국이 또 보장해줄 것이냐다"라고 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