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선관위 "후원금 땡처리" 추가 조사 나선다
뉴스핌 | 2018-04-17 21:28:00

[서울 뉴스핌] 조정한 기자 = '땡처리 후원' 논란과 관련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전수 조사에 착수한다.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이외에도 국회의원 후원금 회계관리 시스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월 임시국회 1차 본회의에서 소방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재석 220인, 찬성 217인, 기권 3인으로 가결되고 있다. /김학선 기자 yooksa@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17일 "300명의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회계자료를 검토하다보니 일부 누락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 "이번 사태(김 전 원장의 셀프후원금 사례)를 계기로 19대 국회의원 회계보고서에 대해 전반적으로 다시 들여다 볼 것"이라고 계획을 전했다. 

 

선관위는 매년 국회의원 후원금 회계보고서를 제출받아 상세내역을 확인한다. 위법사실이 발견되면 수사기관에 고발도 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에 문제가 된 김 전 원장의 더미래연구소 5000만원 후원의 경우, 선관위는 후원금 회계보고서를 받고서도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지난 1월 말 제출된 보고서에 따르면 김 전 원장은 2016년 5월 19일 자신과 관련된 법인인 더미래연구소에 5000만원을 후원한 사실을 적시했다. 5000만원은 문제가 되는 수준의 금액이다. 

 

선관위에 따르면 정관 또는 규약에 근거하거나 종전의 범위를 초과하지 않으면 문제가 없다. 부담 금액을 명확히 규정하지 아니한 때에는 '종전의 범위'가 기준이 된다. 이를 현저히 초과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한다. 김 전 원장이 후원한 5000만원은 종래의 범위를 넘는 후원금으로 평가됐다.

  

giveit90@newspim.com

김기식 사태에서 번진 '민정라인 사퇴론'…야당 총공세
[뉴스핌 포토] 김기식·김경수 논란 앞세운 한국당 "헌정유린 문재인 정권 규탄한다"
문 대통령, 김기식 금감원장 사표 수리
靑 "文 대통령, 오전 중 김기식 사표 수리 예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