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IMF, 한국 경제성장률 3% 유지...美 등 선진국 전망치 올려
파이낸셜뉴스 | 2018-04-17 22:01:05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유지했다.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도 기존 3.0%를 유지했다. 반면 미국 등 선진국의 전망치는 상향조정했다.

IMF는 17일(한국시간) 세계경제전망(WEO) 보고서를 발표하고,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을 3.9%로 제시했다. 지난 1월 제시한 전망치와 동일한 수치다. 내년 성장률 역시 종전과 동일한 3.9%로 전망했다. 지난해 성장률(3.8%)을 웃도는 수준으로 세계경제가 개선될 것으로 본 것이다.

IMF는 "투자·무역 증가에 따른 선진국·신흥국 전반의 경기 개선 모멘텀 확산과 미국 확장재정에 대한 기대로 세계경제 성장세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려되는 하방리스크로는 △급격한 통화정책 정상화시 금융변동성 확대 △무역갈등 고조 및 보호무역주의 정책 △동아시아 및 중동의 지정학적 긴장 등을 꼽았다.

IMF는 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서는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앞서 IMF는 지난 1월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로 제시한 바 있다.

선진국의 경우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 1월 전망에 비해 0.2%포인트 상향조정한 2.5%로 내다봤다. 유로존 및 일본의 안정적 성장, 미국의 확장적 재정정책의 내수 및 파급효과로 전반적으로 견조한 성장세가 지속된다는 전망에서다.

다만 선진국의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2.2%로 유지했다. 신흥개도국의 4.9%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1월 전망과 동일한 것이다. 반면 내년도 전망치는 기존 대비 0.1%포인트 오른 5.1%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흥아시아 등 성장세 지속,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원자재 수출국 경기 회복으로 성장세가 한층 강화된다는 것이 IMF의 설명이다.

아울러 IMF는 현재의 경기 모멘텀을 활용해 성장세 지속 유지 및 중기적으로 포용적 경제성장 달성을 위한 정책과 구조개혁을 시행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선진국에 대해 IMF는 재정정책은 중장기 성장잠재력 확충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운용하고 잠재 성장률 제고 등을 위한 구조 개혁이 필요하고 언급했다. 또 신흥개도국에는 금융 복원력 제고 및 소득분배 향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