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미국 4월 주택착공 3.7% 감소…비용 상승·노동력 부족
뉴스핌 | 2018-05-16 21:56:00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지난달 주택착공 건수가 감소했다. 건축자재 비용이 상승하고 지대와 노동력 부족 현상이 지속하면서 주택착공이 제한되는 모양새다.

미 상무부는 16일(현지시간) 4월 신규 주택착공 건수가 연간 환산 기준으로 한 달 전보다 3.7% 감소한 128만7000건이라고 밝혔다. 이는 금융시장 전문가 전망치 131만 건을 밑도는 수치다. 3월 주택착공 건수는 131만9000건에서 133만6000건으로 수정됐다.

단독 주택 착공 건수는 4월 중 0.1% 증가한 89만4000건으로 집계됐다. 단독 주택 착공은 지난해 11월 10여 년간 최대치인 94만8000건을 기록한 후 모멘텀을 잃은 분위기다. 다세대주택 착공 건수는 11.3% 급감하며 전체 주택착공 건수 감소를 이끌었다.

주택 착공은 풍부한 주택 수요에도 목재와 같은 건축자재 가격 상승과 숙련 노동자와 지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4월 주택 건축 허가 건수는 1.8% 감소한 135만2000건이었다. 단독주택 건축허가 건수는 0.9% 증가한 85만9000건이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주택[사진=로이터 뉴스핌]

 

 

mj72284@newspim.com

"미국, 밀입국 청소년 보낼 군 시설 준비 중"
미국-독일, 10년물 금리차 30년래 최대…"더 벌어진다"
미국 5월 주택건설업자 체감 경기 개선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