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이탈리아 정치 불안에도 대부분 상승
뉴스핌 | 2018-05-17 01:21:00
08/16 장마감
거래량
409
전일대비
-1.10%
시가총액
35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35,566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이탈리아를 대외한 주요 주가 지수가 16일(현지시간) 상승했다. 이탈리아의 포퓰리즘 연립정부 구성에 따른 정치적 불확실성에 유로화가 약세를 보이고 이탈리아 국채금리도 급등했지만, 다른 증시는 다소 안정적인 흐름을 보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사진=로이터 뉴스핌]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지수는 전날보다 0.84포인트(0.21%) 상승한 393.21로 집계됐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11.22포인트(0.15%) 오른 7734.20에 마감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26.29포인트(0.20%) 상승한 1만2996.33에 마쳤으며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14.38포인트(0.26%) 상승한 5567.54를 기록했다.

이날도 유럽 증시 투자자들은 이탈리아 정치 상황에 주목했다. 허핑턴포스트 이탈리아가 입수한 문건에 따르면 극우 정당인 ‘동맹’과 포퓰리즘 정당 오성운동은 급진적인 개혁을 준비하고 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이탈리아 증시는 급락장을 연출했다. FTSE MIB지수는 전날보다 562.95포인트(2.32%) 급락한 2만3734.22에 마감했고 이탈리아 10년 만기 국채는 16.8bp(1bp=0.01%포인트) 급등했다.

UBS의 테모스 피오타키스 외환·이자율 공동 책임자는 “개선하는 성장이 시장에 주는 긍정적 영향으로 상쇄돼 아주 크게 고조되지 않을 것이 이탈리아 정치 리스크에 대한 우리의 기조”라면서 “이 같은 뉴스가 심각하게 우리의 전망을 훼손할지 이야기하는 것은 아직 이르다”고 진단했다.

피오타키스 책임자는 “게다가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정부로 가는 길은 많은 제도적 확인과 균형이 필요하고 참여한 정당들의 현실적인 양보를 요구한다”면서 “이 같은 전개과정이 종반전에 대한 어떤 정보를 주는지 가늠하기도 힘들다”고 덧붙였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4월 물가상승률은 3월 1.3%보다 낮은 1.2%로 집계돼 시장 전문가들의 기대에 부합했다.

프랑스 알스톰의 주가는 회계연도 이익이 60% 이상 증가했다는 발표로 4.90% 상승했으며 소프트웨어 회사인 마이크로 포커스 인터내셔널의 주가는 2018회계연도 상반기 매출이 예상보다 클 것이라는 전망으로 6.19% 급등했다. 영국 패션 회사 버버리의 주가는 자사주매입 발표로 3.58% 뛰었다.

유로/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0.44% 내린 1.1785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4.3bp 하락한 0.606%를 각각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EU·유럽3국 ·이란, 미 탈퇴 이란 핵협정 대응책 논의
이란-유럽 외무장관, 핵협상 살리기 위해 회동..외교관들 “트럼프에 맞서기 힘들 것”
미달러 숨고르기 들어가며 세계증시 보합..伊 증시 급락
[5/16 중국증시종합] 미중 무역 불확실성 관망세 확산, 상하이지수 0.71%↓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