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증시] 北돌발 발언에도 기업 실적 호조 상승마감…다우지수 0.25%↑
파이낸셜뉴스 | 2018-05-17 08:41:04

미국 뉴욕 증시가 북한의 북미 정상회담 취소 경고 발언에도 불구,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상승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간)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0.25%(62.52포인트) 오른 2만4768.93으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0.41%(11.01포인트) 상승한 2722.46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0.63%(46.67포인트) 상승한 7398.30으로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3대 지수는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보합권에서 다소 경계하는 모습을 보였다.

북한은 전일 남북고위급 회담을 전격적으로 취소했다. 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 부상은 미국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나 대표적인 백화점 체인업체 메이시스가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분기 실적을 내면서 10% 넘게 상승했고, 소매업 종목의 상승세를 견인했다. 기술, 건강관리주도 이날 강세를 보였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