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네이버ㆍ다음에서 2018 월드컵 못본다…아프리카ㆍ푹에선 가능
이투데이 | 2018-06-14 19:03:05
[이투데이] 류정훈 기자(jungh216@etoday.co.kr)

네이버ㆍ카카오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경기 생중계를 못본다.

14일 포털업계 및 방송계에 따르면 지상파측과 네이버ㆍ카카오 측의 월드컵 중계권료 협상이 지난주 결렬된 이후 대회 개막 하루 전날까지 양측간 협상에 별다른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에 양사에서는 당장 이날 밤에 시작하는 개막식을 볼 수 없게 됐다.

통신 3사도 지상파와 타결을 보지 못했다. 이에 따라 3사가 제공하는 옥수수ㆍ올레tv 모바일ㆍU+비디오포털에서 이날 개막식과 개막 경기를 보지 못할 전망이다.

지상파 3사는 러시아 월드컵 중계권을 확보하는 데 1200억 원가량을 투자했다. 이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당시보다 30% 이상 늘어난 수치다.

다만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의 첫 경기가 있는 18일 오후 9시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어 막판 타결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게 업계 측의 입장이다.

양대 포털과는 달리 온라인 동영상 전문 서비스인 아프리카TV와 푹은 이미 지상파 측과 생중계 협상을 마쳤다.



[관련기사]
다날엔터, 피스케&우사기 카카오톡 이모티콘 출시
개미들은 강했다! 카카오톡 추천종목 수익률 “역대급”
네이버·카카오, '맞춤형 음악추천' 큐레이션 서비스 강화
카카오, 스마트워치 제조사 '키위플러스' 인수 결정
[장외시황] '심사청구' 싸이토젠↑…바이오솔루션ㆍ카카오게임즈↓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