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9월 취업자 증가에 상반된 반응…"유의미한 변화"vs"반짝효과"
뉴스핌 | 2018-10-12 21:40:00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9월 취업자 수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4만 5000명 늘었다. 이같은 통계를 두고 정치권은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의미있는 변화"라고 평가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세금 퍼붓기로 만든 단기알바"라고 비판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지난 7월 과 8월에 비해 많이 개선된 지표"라고 평가하면서 "임시근로자와 일용식 근로자가 감소한 가운데 상용직 근로자가 대폭 증가해 일자리의 질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음은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청년층 고용률은 42.9%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0.7%포인트 증가했다"면서 "매년 9월 기준으로는 2006년 43.0%이후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나는 등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던 청년층 고용이 증가 추세로 전환된 유의미한 변화"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8 외국인 취업박람회를 찾은 외국인 구직자가 박람회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외국인 취업박람회'는 2014년부터 시작된 외국인 대상 국내기업 취업박람회로, 국내 기업과 외국인 우수인재들간의 소통과 함께 실질적인 취업기회를 제공한다는 의의를 갖고 있다. 2018.09.21 leehs@newspim.com

반면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2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멈추고 취업자가 늘어난 것은 그나마 다행이지만 8개월째 취업자수 증가치가 10만명대에 머물고 있다"면서 "특히 업종별로 도소매와 숙박음식업, 제조업은 근로자가 각각 18만6000명, 4만2000명 줄었다.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 등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악영향"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그러면서 "세금퍼붓기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폐기해야 한다"면서 "정부가 반기업, 친노조, 세금퍼붓기 정책에서 벗어나 경기 회복을 위한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4차 산업혁명 활성화 등 대한민국 성장엔진을 살려낼 수 있는 정책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청와대는 세금으로 단기알바를 지속 충당하고 정작 필요한 좋은 일자리는 될대로 되라는 식"이라면서 "기업은 결코 자선사업으로 일자리를 늘리지 않는다. 청와대는 고용재난의 위기를 올바로 직시하고 생산적 일자리가 창출되는데 부디 총력을 기울이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jhlee@newspim.com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