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조명균 “北 철도 연결 노선 나왔다…경의선 430km동해선 800km”
뉴스핌 | 2018-11-08 20:46:00

[서울=뉴스핌] 하수영 수습기자 = 9월 평양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과 관련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경의선 430㎞, 동해선 800㎞ 정도로 노선은 어느 정도 나와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조 장관은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통일부 소관 내년도 예산안 논의를 위한 전체회의가 정회되자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포항에서 열리는 한-러 지방협력포럼 참석차 이석하는 것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지적으로 정회됐다. 2018.11.08 yooksa@newspim.com

조 장관은 “개성에서 신의주, 금강산에서 나진선봉러시아 국경까지 이어지는 노선”이라며 “기존의 노반을 활용해야 하기 때문에 기존 철도 노선에 가깝게 하는 방향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이어 “철도 공사에 들어가면 복선과 단선 여부, 그리고 철도의 속도 등을 세부적으로 정해야 할 것”이라며 “북측과 본격적으로 협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동해선의 경우 완전히 새로운 노선으로 할 가능성이 있다”며 “도로의 경우에는 1차적으로 개성-평양 사이, 동해 쪽은 금강산-원산 사이로 돼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조 장관은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의 ‘냉면 발언’에 대해 우리 정부가 유감을 표시했다는 설에 “아는 바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관련된 상황을 면밀히 파악해야겠다”며 “비슷한 얘길 들은 것 같기는 한데 정확히 현장에서 들은 건 아니다”라고 짧게 언급했다.

suyoung0710@newspim.com

조명균 만난 비건 "한반도 평화·안정, 北 비핵화 등 같은 것 원해"
커지는 '평양냉면 목구멍' 논란...김진태 “사과 못받으면 조명균 책임져야”
통일부 "북미고위급회담-남북 철도 공동조사, 선후관계 아냐"
남북 철도·도로 연결 '남북협력기금'으로 지원..내년 5044억원 투입
태영호 "리선권 '냉면 목구멍' 발언, 北에서 늘상 하는 말"
통일부 "北 리선권 '냉면 목구멍' 발언, 어떤 상황에서 나왔는지 확인 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