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경제硏 글로벌 10대 트렌드 분석...미국發 '자국 우선주의' 주목
이투데이 | 2019-01-13 12:39:05
[이투데이] 안경무 기자(noglasses@etoday.co.kr)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글로벌 정치, 경제, 산업·경영, 기술, 에너지·자원, 사회·문화 측면에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2019년 글로벌 10대 트렌드'를 발표했다.

우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자국 우선주의가 각국의 극우 열풍과 결합해 세계적인 트렌드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른바 '트럼피케이션(Trumpfication·트럼프화)'이다.

두 번째 트렌드는 'WTO(세계무역기구), WTO(WHERE TO GO·어디로)'다. 현재의 WTO 체제가 도전에 직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국가간 FTA(자유무역협정)와 관세협정 등이 최근 10년간 급증하고, 미국을 중심으로 반덤핑 발의건수가 늘어난 점이 WTO의 균열로 해석된다는 논리다.

'워싱턴의 그리드락'은 세 번째 트렌드로 꼽혔다. 그리드락은 '의견이 팽팽히 맞서 업무를 추진하지 못하는 상황'을 뜻한다. 미국 정책을 둘러싼 트럼프 행정부와 미 의회의 대립, 통화 정책에 대한 정부와 연방준비위원회간의 의견차이가 심화되면서 불확실성도 높아질 것이란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신묘'한 중국경제는 네 번재 트렌드다. 부동산 경기 둔화, 기업부채 확산, 통상마찰 등으로 한계에 직면한 중국 정부가 1978년 개혁개방 당시 전략인 '흑묘백묘' 전략을 바탕으로 폭넓은 경기부양 정책을 추진할 것이란 예측이다.

이 밖에는 글로벌 유동성 축소가 개별 신흥국 경제에 차별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신흥국, Localized Pressure(차별적 압력)'과 신기술 확산과 무역 마찰 등에 따라 새로운 수익 구조를 창출하려는 'BM(사업모델) 엑소더스'가 주요 트렌드로 꼽혔다.

아울러 'AI(인공지능)에서 AT(자율사물)로의 이행'과 'Tech Wars(기술전쟁)', 'Global under Eco-Regulations(친환경 규제 세계)' 등도 언급됐다.

열 번째 트렌드는 '충전 사회'다.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치유와 회복에 대한 화두가 높아질 것이란 전망이다. 구체적으로는 디지털 디톡스, 건강한 영양섭취, 명상 산업 등이 부각될 것으로 예측됐다.



[관련기사]
이동근 현대경제연구원장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 규제완화·이분법적 사고 버려야”
트럼프, 국경장벽 회의장서 돌연 퇴장…피치 “셧다운 계속되면 미국 신용등급 강등”
트럼프의 계산착오...“사실은 정부 운영비보다 셧다운 비용이 더 크다”
트럼프, 셧다운 장기화에 다보스포럼 참석 취소…‘비상사태’ 엄포
미국 역대 최장 ‘22일 셧다운’ 불명예…트럼프 “비상사태선언은 아직”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