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현대중공업그룹 임원들 간월산 올라 새해 다짐 "혁신으로 위기 극복"
이투데이 | 2019-01-13 12:39:07
[이투데이] 김준형 기자(junior@etoday.co.kr)



현대중공업 그룹 임원 140여 명이 간월산에 올라 새해 목표 달성과 무재해 결의를 다졌다.

현대중공업 그룹은 권오갑 현대중지주 부회장과 한영석ㆍ가삼현 현대중 사장, 신현대 미포조선 사장을 비롯한 그룹사 7곳 임원 140여명은 경남 울주군 간월산에 올라 임원 결의대회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이들은 대외 환경 속에서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고 세계 제일의 위상을 되찾자고 다짐했다.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현대삼호중공업 등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 올해 조선 부문 수주 목표는 지난해 목표보다 20.7% 늘어난 159억 달러다.

권오갑 부회장은 "올해는 현대중공업그룹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다"며 "임원들이 변화와 혁신으로 세계 제일 조선 해양 그룹의 위상을 되찾는 데 앞장서 달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현대중공업, 노조에 '고용보장 및 임금반납 철회안' 제시
현대중공업지주, 현대일렉트릭 보통주 5만8000주 장내매수
현대중공업 노사, 600명 유급휴직 합의…평균임금 70% 지급
현대중공업지주, 자회사로 현대미래파트너스 편입
현대일렉트릭, 현대중공업지주가 3만 주 장내매수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