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1년 후 서울 집값, 전문가 44.7% '하락' 전망…상승 24.3% 그쳐
이투데이 | 2019-01-13 14:45:06
[이투데이] 이신철 기자(camus16@etoday.co.kr)

전문가 집단이 내년 서울 집값 ‘하락’ 전망 쪽에 기울고 있다.

13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 등 전문가 100여 명을 상대로 지난해 12월 실시한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 1년 후 서울 주택 매매가격이 내린다는 견해는 44.7%로 오른다는 견해(24.3%)보다 20.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조사에서는 1년 후 서울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46.1%로 내릴 것이라는 답변(27.5%)보다 18.6%p 높았는데 3개월 만에 반전한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 집값 하락 폭을 ‘2.5% 미만’으로 보는 응답은 28.2%, ‘2.5%~5% 미만’이 될 것이라는 답변은 10.7%였다. ‘5% 이상’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은 5.8%였다. 전문가 31.1%는 서울의 주택 매매가격이 1년 후에도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1년 후 비수도권 집값이 하락한다는 79.6%로 앞선 조사 때보다 28.6%p 높아졌고, 상승 전망은 3.9%로 9.8%p 낮아졌다. 현재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망은 16.5%로 18.8%p 낮아졌다.

서울 집값 상승률이 높다는 의견도 반 토막이 났다. 서울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이 높다(높음, 매우 높음)고 답한 전문가 비율은 지난해 9월 조사 때는 90.2%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47.6%로 하락했다.

서울의 집값이 적정하다는 응답자 비율은 33.0%로 지난해 9월 조사(7.8%) 때보다 높아졌다.

비수도권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낮다(낮음, 매우 낮음)는 평가가 67.0%로 앞선 조사(52.9%)보다 확대했다.



[관련기사]
KDI "민간소비 증가세 둔화…수출 여건도 악화"
‘9·13 대책 효과’…서울 재건축아파트 시총 3조5천억 ‘증발’
서울 오피스 10곳 중 1곳 ‘텅텅’…공실률은 감소세
서울시 ”현대차 GBC 조기 착공 지원…일자리 121만 개 창출”
서울시 ‘노동안전조사관제’ 도입…“김용균법 선제적 대비”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