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日언론 "한일 국장급회담 평행선… 日정부, 대응조치 검토할 것"
edaily | 2019-03-14 22:22:31
- 日 외무성 국장 "한국이 구체적 답변 내놓지 않아"
- 국제사법 또는 대응조치도 포함 모든 선택지 검토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강제징용 판결 문제로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고자 14일 서울에서 열린 외교 당국자 간의 회의가 결실을 맺지 못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우리나라 대법원이 일제 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계기로 한일 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한국 측 대표로 회의에 참석한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에게 징용공 소송에서 피고인 일본 기업들의 불이익을 피할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본 측은 1965년의 한일청구권 협정에 근거한 정부 간 협의를 받아들이라고 요구했지만 한국 측이 “정부 간 협의 문제를 계속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아 결론에 다다르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NHK에 따르면 가나스기 국장이 회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제사법 또는 대응조치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히며 “대응조치를 하지 않는 것보다 좋은 일이 없으므로, 당분간은 한국 정부의 대응을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회견에서 징용공 문제 등 주요 현안에 확실하게 입장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오늘 서울에서 열리는 국장급 협의에서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징용공)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 양국 간 중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이번 국장급 협의에서 양국 간의 중요 과제에 대해 우리 입장을 제대로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