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서산 현대케미칼서 화재…20분 만에 자체 진화
이투데이 | 2019-05-20 21:03:05
[이투데이] 윤기쁨 기자(modest12@etoday.co.kr)

서산 현대케미칼에서 화재가 발생한 가운데 인명피해 없이 20분만에 진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오후 7시 13경 충남 서산시 대산읍 대죽리 현대오일뱅크 내 현대케미칼 등ㆍ경유 분리탑에서 불이 나 타워 정상에 씌워져 있던 부직포 일부에 불이 붙었다. 화재가 발생하자 현대케미칼 자위소방대가 출동해 20여분 만에 불을 모두 진화했다.

현대케미칼은 석유 정제 과정에서 나온 유분을 활용해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이다. 회사 측은 지난 10일부터 공장 전체 가동을 중단하고 30일 간의 일정으로 정기보수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서산소방서는 “현대케미칼 등ㆍ경유 분리탑에서 자연발화로 불꽃이 없는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는 회사 측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지만 자체적으로 진화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소방서는 자세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63빌딩 33번 채웠다”…정유업계 수출량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SK이노베이션, 영업익 '반토막'…非정유사업 '선방'
SK, 中 정유공장 경영 참여한다…"아시아 기업 중 최초"
정유사, 정유부문 비중 1년새 12%p 넘게 하락…왜?
"기름만 넣는 주유소는 옛말"...실험 나선 정유사들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