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北, 강도적 약탈이라는데...靑, "인도적 지원은 동포애로 추진할 것"
뉴스핌 | 2019-05-20 21:56:0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북한이 불편한 심기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기존의 대북 지원 입장에서 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0일 청와대 기자실을 찾아 기자들의 질문에 "현재 북한이 처한 심각한 식량난에 대해 동포애적 관점에서 그냥 봐 넘길 수 없었기 때문에 대북 식량 지원을 추진한 것"이라며 식량 지원 문제는 일단 조금 더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씀드린 바 있다"고 답했다.

영양 실태 조사를 받기 위해 모여 있는 북한 고아원 수용 아동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 관계자는 "정부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을 통해 일단 (지원)하는 것은 아동 및 모자에 대한 영양 지원과 의료지원이고, 이는 빠른 시일 내 공여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다만 식량 지원은 국민적 여론과 여러 검토(단계) 등을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 등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대북 인도적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우선 WFP, UNICEF의 요청에 따라 북한 아동과 임산부의 영양지원 및 의료지원 사업을 위한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대북 식량 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WFP)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그러나 북한은 지난 19일 노동당 공식 기관지인 노동신문의 '국제적 협조의 빛나는 모범을 창조하시여'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원조라는 것은 발전도상 나라들의 명줄을 틀어쥐려는 제국주의자들의 지배와 예속의 올가미였고, 하나를 주고 열·백을 빼앗으려는 강도적 약탈의 수단이었던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 논평은 아프리카의 토고와 모잠비크 등을 사례로 과거 김일성 주석의 지원으로 선진국에 대한 경제적 예속을 벗어났다는 점을 강조했다.

북한은 이와 함께 최근 각종 대외 선전매체들을 통해 우리 정부가 외세 의존 정책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른바 대남 압박전술로 한미 공조의 균열을 야기하기 위한 전략적 비난으로 풀이된다.

이 때문에 대북 인도적 지원을 매개로 북·미 간 비핵화 협상 재개를 시작하려는 우리 정부와 북한의 입장이 어긋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dedanhi@newspim.com

김연철, WFP 사무총장 만나 "인도적 대북 지원과 정치 분리 공감"
"北 '식량지원' 강조, 美 제재완화 압박용" - WSJ
김연철, 오늘 대북 식량지원 두고 '기독교 계 면담'
北 식량지원, 국민 47% "하지말아야" VS "해야한다" 44%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