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삼성전자 “삼바 관련 무차별 추측보도로 큰 피해”
이투데이 | 2019-05-23 18:39:05
[이투데이] 송영록 기자(syr@etoday.co.kr)

삼성전자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관련한 무차별 추측보도 자제를 요청했다.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큰 피해를 입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그러면서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23일 삼성전자는 공식 입장 발표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일부 언론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이러한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되면서, 아직 진실 규명의 초기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와 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통화 내용이 담긴 폴더가 복원됐다는 보도에 대해 삼성 측은 사업 내역과 관련된 통화 내용으로 분식회계 등 회계 처리와는 무관하다고 밝혔다. 또 미래전략실 소속 바이오시밀러 사업 계획 문서 작성자를 삼성바이오로직스 재경팀 소속으로 조작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도 소속 수정 행위에 일체 관여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삼성이 최근 수사나 언론 보도와 관련해 보도자료 형식으로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은 아주 이례적이다. 더욱이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아닌 삼성전자에서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재계 안팎에서는 삼성이 2017년 미래전략실 해체로 그룹 개념이 없어졌지만 최근 검찰 수사가 총수인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겨냥하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면서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 관계자는 “저희는 진실 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며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 검증을 거치지 않은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거듭 밝혔다.



[연관기사]
삼성전자, AI·5G 시대 맞아 '사이버 방패' 키운다
“삼성전자, 화웨이 제재 반사익 1조4000억 원”
"삼성전자·포스코, 글로벌 1위 반도체·철강社보다 성장성 높아"
[포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조시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면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부시 전 대통령 숙소서 단독면담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