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폼페이오 “중국이 감시기술로 위구르족 탄압한다는 보도 믿어”
뉴스핌 | 2019-05-23 21:35:00
06/17 장마감
거래량
14,592
전일대비
-0.32%
시가총액
2,287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60,579
매매신호
매도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이 첨단 감시기술을 이용해 신장지구의 위구르족을 탄압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가 사실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국은 미국 국가안보에 실질적 리스크이며 더 많은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할 것”이라며 “화웨이가 중국 정부를 위해 일하지 않는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을 말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NYT와 블룸버그 통신은 이번 주 미국 정부가 중국 하이크비전(Hikvision)과 다화(Dahua Technology)를 포함해 5개 감시장비 제조업체를 상무부 거래제한 목록에 올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미국 정부가 서북부 신장(新疆)위구르(웨이우얼) 자치구에서 중국 정부가 경찰국가 수준의 감시사회를 구축해 위구르족을 탄압하고 있다는 우려를 내세워 이 조치를 실행할 것이라는 신호로 해석될 수 있다.

현재 미국 정계에서는 중국의 위구르족 탄압에 대해 관련 단체와 기업을 제재해야 한다는 초당적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이 세계 최고 수준의 감시장비 기술을 스파이 활동에 이용할 수 있다는 우려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 같은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지금까지 구글, 인텔, 퀄컴, 자일링스, 브로드컴 등 미국 반도체 업체들이 화웨이와의 거래 중단을 발표했다.

 

 

gong@newspim.com

[종합] “미국, 이제 中감시산업에 총구...5개 기업 제재 검토”
[종합] 세계 2위였던 화웨이의 추락...일·영·대만 이통사 등돌려
美 상원, 5G에서 화웨이 배제하는 초당적 법안 발의
"美·中, 신냉전 시대 임박...'화웨이 사태' 극한대립 예고"
前백악관 전략가 "화웨이 죽이는 것, 무역합의 보다 10배 더 중요"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