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재웅 "타다" 대표 저격한 김정호..."날로 먹으면 안 된다"
뉴스핌 | 2019-05-27 21:46:00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네이버 공동창업자로 알려진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가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쓴 소리를 던졌다.

김 대표는 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서민은 돈을 1억원이나 모으고, 그 돈으로 개인택시 면허를 사고, 면허 취득 기준에 맞는 무사고 이력을 쌓아야 한다"며 "우버같은 외국계나 대기업은 아무런 면허권 취득도 안하고 투자도 안 하고 자가용 운전자나 모으고 카니발이나 사고 아무나 써서 운행을 하면서 수입을 올려도 된단 말이냐. 진짜 웃기는 짬뽕"이라고 꼬집었다.

이는 앞서 이재웅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택시기사를 택시면허를 따고, 자동차를 사고, 노동을 투입해 연 평균 3000만원 가량의 수입을 올리는 1인 자영업자로 비유한 것에 대한 댓글이다. 이 대표는 "개인택시기사들이 면허 매각 후 생계를 유지하기 어려운 우리 사회보장제도에 대한 논의 없이 기업이 면허만 사들이면 갈등이 해결된다고 보는 것은 너무 한 쪽만 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미지 =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 SNS 캡처]

김정호 대표는 "택시면허 매입 얘기가 여론의 호응을 얻자 (이재웅 대표가) 한발 빼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러면 아무런 지지도 받지 못한다"며 "타다가 1000대고 개인택시가 1000대면 타다는 면허권을 안사서 1000억원을 덜 투자한 상태로 경쟁하는 것 아니냐. 개인 택시도 1000명이 1000억원 투자 안 했으면 더 싸게 운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인택시 면허제도가 옳다는 것은 아니지만 현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면서 "4차 산업이 어쩌고 저쩌고 하면서 날로 먹으러 들면 안 된다. 누군 혁신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에 대해 이재웅 대표는 게시글에 댓글을 달고 "내 글을 오독하셨다"며 "개인택시 면허를 팔면 서민택시기사가 생계 대책이 없다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giveit90@newspim.com

이재웅 “‘타다’가 택시면허 사는 것, 궁극적 해법 아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