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VCNC "타다 프리미엄 미인가 맞다…성급한 발표로 혼란 드려 죄송"
이투데이 | 2019-06-12 20:57:05
[이투데이] 김우람 기자(hura@etoday.co.kr)



타다와 택시의 상생모델인 ‘타다 프리미엄’ 인가 발표에 관한 혼선에 대해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12일 ‘잘못된 발표’라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VCNC는 이날 저녁 “서울시가 공식 절차를 완전히 마무리하기 전에 혼란을 드린 점에 대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번 VCNC의 사과는 전날 자신들의 ‘타다 프리미엄, 서울시 인가 완료’ 발표가 잘못됐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VCNC는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타다 프리미엄의 서울시 택시 인가가 완료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하지만 서울시는 12일 해명자료를 내고 이 같은 VCNC 발표를 강하게 부인했다. 서울시는 “현재 일부 택시사업자가 면허전환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했을 뿐 아직까지 면허전환을 인가한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타다, 카카오T부터 택시까지 요금 비교해보니 ‘만만치 않네’
이틀째 '타다 설전' 최종구 “비아냥 거릴 일 아냐”
타다, 내달부터 드라이버 사고시 차량 부담금 면책
VCNC, 서울시ㆍ택시업계와 상생플랫폼 시동… 타다 프리미엄 인가 완료
타다 "프리미엄 인가"… 서울시, '택시인가' 부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