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文대통령, 신임 검찰총장에 '최순실 수사팀장' 윤석열 지명
한국경제 | 2019-06-17 11:04:27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midd
ot;사법연수원 23기)을 지명했다.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 대통령은 연차를 사용 중인 이날 오전 관저에
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에 관한 보고를 받고 윤
지검장을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윤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 5월 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고검장이 맡던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됐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r
squo;의 진상 파악을 위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수사팀장으로 활약한 인물로
도 알려져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줄곧 밝혀온 문 대통령은 기수
문화를 파괴한 ‘윤석열 카드’를 통해 다시 한 번 검찰 개혁에 대한
강한 뜻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추천된 4인의 후보자 가운데 검사장인 윤 지
검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고검장급이었다. 윤 지검장이 총장 후보로 지명되면서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고검장을 거치지 않고 총장이 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 총장보다 사법연수원 다섯 기수 아래인 윤 지검
장이 검찰을 이끌게 되면서 대규모 후속 인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는 윤 후보자를 비롯해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봉욱(54·19기) 대검찰청 차장검사, 이금로(54·20기
) 수원고검장 등 4명을 후보자로 박 장관에게 추천한 바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의 지명으로 18일 국무회의에서 후보자에 대한 임명제청안을 의
결될 예정이다. 이후 청문요청서는 국회로 넘겨진다. 국회 인사청문회는 임명동
의안이 제출된 날부터 20일 안에 마쳐야 한다. 부득이한 사유로 그 안에 끝내지
못하면 10일을 연장할 수 있다. 다만 대통령은 국회 동의 없이 검찰총장을 임
명 가능하다. 국회 파행으로 인사청문회가 열리지 못하더라도 문 대통령은 검찰
총장을 임명할 수 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