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ECB 총재 “인플레 개선 안 되면 또 수용적 정책 펼칠 것”
뉴스핌 | 2019-06-18 20:24:26
거래량
0
전일대비
-0.00%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4,839
매매신호
매도

[신트라, 포르투갈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이 유로존 인플레이션이 가속화되지 않으면 또다시 수용적 통화정책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드라기 총재는 18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ECB가 개최한 중앙은행 포럼에서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으로 지속적인 개선이 이뤄지지 않으면, 추가 경기부양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사진=로이터 뉴스핌]

ECB는 유로존 채무위기 이후 경제 회생을 위해 전례 없이 막대한 규모의 경기부양책을 펼친 후 지난해 통화정책 정상화로 기조를 바꿨으나 몇 개월 새 글로벌 무역전쟁 여파로 경제와 인플레이션 전망이 악화되자 이처럼 또 다시 수용적 기조로 돌아섰다.

임기를 4개월 가량 남겨 놓은 드라기 총재에게 최근 경제 상황 악화는 자신의 업적을 망칠 수 있는 위협이 되고 있다. 2012년 유로존 채무위기 당시 드라기 총재는 “유로를 지키기 위해 무엇이든 하겠다”라는 약속으로 채무위기를 이겨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에도 드라기 총재는 “중앙은행으로서 우리의 임무인 물가 안정을 위해 우리의 권한 내 모든 유연성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ECB의 금리가 이미 사상최저 수준이고 자산매입 프로그램으로 대차대조표가 4조7000억유로(약 6239조2030억원)로 불어나 있어, 효과적인 추가 경기부양을 운용할 여지가 좁다는 점이다.

드라기 총재는 이러한 우려에 대해 “ECB는 여전히 금리를 인하하고, 금리 가이던스를 수정하고, 추가 자산매입을 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드라기 총재의 발언에 이날 유로가 미달러 대비 0.25% 가량 하락했다.

 

gong@newspim.com

ECB, 기준금리 내년 상반기까지 유지키로
[종합] ECB 통화정책 유지…드라기 “하방 리스크 치우쳐”
ECB, 통화정책 동결...'연말까지 유지' 가이던스도 그대로
독일 ECB 차기 수장 '눈독' 매파 바이트만에 무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