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日매체 "아세안 정상회의서 김정은 11월 부산회의 초청 논의"
edaily | 2019-06-20 21:16:32
[베이징=이데일리 김인경 특파원] 11월 부산 ‘한국·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이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논의될 예정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세안 외교소식통은 “아세안 회원 10개국 모두가 북한과 국교가 있는 상황에서 국제사회가 우려하는 북한의 핵 문제 해결을 위해 관여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23일까지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와 외교장관 회의에서 11월 김 위원장을 초대해 회원국 정상들과의 회담을 마련하는 것을 의제 중 하나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김 위원장이 이 초청을 받아들인다는 보장은 없다.

이에 아세안 정상들은 김 위원장이 초대를 거절했을 때, 아세안의 체면이 구겨질까 우려하고 있다며 초대 방식을 어떻게 취할지도 고민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이미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초청을 제안한 바 있다. 이 자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도 ‘주목되는 제안’이라며 평가한 바 있다.

교도는 “문 대통령과 아세안 정상들의 공동 초대 형식을 검토하고 있지만, 아세안만의 초대장을 제안하는 국가도 있다”면서 “회담이 실현되면 특별정상회의에서 지역 평화와 안정,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아세안의 역할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