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시진핑 "北 안보 우려 중국이 돕겠다"…김정은 "인내심 유지할것"
뉴스핌 | 2019-06-20 21:29:00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북한을 국빈 방문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은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안보 우려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이 돕겠다"고 말했다.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은 시 주석이 이날 평양에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북한과 미국이 대화를 지속해 진전을 이루기를 희망한다"며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위한 프로세스를 추진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과 북한의 우방 관계가 국제 상황의 변화에 의해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사진=노동신문]

이에 김 위원장은 "과거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는데 이는 보고 싶은 것이 아니었다"면서도 "인내심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성과를 기대한다"며 "중국과 소통·협력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겠다. 중국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 경험을 배우겠다"고도 했다.

시 주석은 이날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전용기 편으로 베이징을 출발해 낮 12시쯤 평양 순안 국제공안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시 주석 부부를 영접했고, 이날 오후부터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은 2005년 후진타오 당시 주석 이후 14년만이다.

한편 중국 인민일보, CCTV 등에 따르면 '숙청설'이 제기됐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이 시 주석을 영접하는 자리에 다시 등장했다.

김 부위원장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시 주석을 영접하는 자리에 함께 도열했다. 또 김 부위원장 옆자리에는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리만건·최휘 노동당 부위원장, 김여정 제1부부장 등이 함께 했다.

goeun@newspim.com

김정은 위원장, 부인 이설주 여사와 함께 공항에서 시진핑 주석 영접 [중국 CCTV]
태영호 “김정은, 시진핑 통해 트럼프에 비핵화 양보안 전할 듯”
김연철 "시진핑 방북, 비핵화 협상 재개에 기여할 것"
[시진핑 방북] 시진핑 “한반도 비핵화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 지지”
[영상] 정치부장에게 듣는다...'시진핑 방북' 3대 관전포인트
[시진핑 방북] “金·習·트럼프의 기묘한 ‘밀당’...무역전과 북핵 어떻게 엮이나”
[그래픽] 중국이 발표한 시진핑 총서기 북한 국빈방문 의미와 기대성과
[시진핑 방북] 정세현 "北 비핵화 협상구도 3자→4자로 바뀔 것"
시진핑 방북에 맞춰 중국 관영 매체, '북·중 우호 관계 세계에도 이익'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