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북중정상회담 종합] 김정은 "인내심 유지할 것…한반도 문제 해결 성과 원해"
이투데이 | 2019-06-20 21:57:05
[이투데이] 남주현 기자(jooh@etoday.co.kr)



북미 핵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인내심을 갖고 계속 미국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역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20일 중국중앙(CC)TV 보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에서 열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에서 "과거 1년간 조선(북한)은 정세 긴장을 완화하기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호응을 얻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유관국'은 미국을 말한다. 이어 "조선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조선 측과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한)반도 문제가 해결돼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조선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 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것을 높게 평가한다"며 "계속 중국과 소통하고 협력해서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에서 새 진전을 거두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도록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대해 시진핑 주석 역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추진을 지지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은 "과거 1년 반도 문제의 대화 해결을 위한 기회가 나타났고 국제사회는 조미(북미) 대화가 성과가 있기를 기대했다"면서 멀리 내다보는 자세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조선이 자신의 합리적 안보 및 발전에 관한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 말했다.

한편, 중국은 이례적으로 두 정상의 회담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북중은 관례상 상대 국가 정상이 방문해 정상회담을 한 경우 방문한 국가 정상이 일정을 마친 뒤에 회담 내용을 공개해왔다.

중국의 이례적인 행보는 다음 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열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중국이 북중 밀월을 과시하면서 한반도 문제에서 '중국 역할론'을 앞세워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을 협상 카드로 활용하려는 의도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북한은 중국과 달리 북중 정상회담을 아직 공개하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시진핑, 오늘 북한 국빈방문...김정은과 북중 관계·북핵 논의
시진핑, 14년 만의 첫 평양 도착…북중 정상회담 시작
中 “시진핑, 평양 도착...北 환영 받아”
김정은 부부, 공항에서 직접 시진핑 영접...대규모 카퍼레이드
[북중정상회담 1보] 김정은 "인내심 유지할 것…한반도 문제 해결 성과 원해"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