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LGU+도 5G폰 공시지원금 인하...이통3사 출혈경쟁 "숨고르기"
뉴스핌 | 2019-06-25 19:23:00
11/11 장마감
거래량
193,008
전일대비
+0.21%
시가총액
195,809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20,086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성상우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LG전자의 5G 스마트폰 'V50 씽큐'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낮췄다. 이로써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에 이어 LG유플러스까지 모두 5G폰 공시지원금을 낮추면서, 과열 양상을 보였던 5G 마케팅 경쟁이 숨고르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날 V50 씽큐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기존 33만~57만원에서 30만5000~45만5000원으로 줄였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LG전자가 첫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를 출시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시민들이 단말기를 체험하고 있다 2019.05.10 alwaysame@newspim.com

다만, 삼성전자의 5G폰인 '갤럭시 S10 5G' 모델의 공시지원금은 종전 수준인 40만~61만5000원(256GB 모델)과 50만~76만5000원(512GB 모델)을 유지했다.

SK텔레콤은 지난 19일 이통3사 중 가장 먼저 5G폰 공시지원금을 줄인 바 있다. 당시 SK텔레콤은 '갤럭시 S10 5G'의 공시지원금을 42만5000원~63만원에서 29만5000~51만4000원으로 약 10만원 가량 줄였다.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 역시 47만3000~59만8000원에서 29만5000~51만4000원으로 약 18만원 가량 낮췄다.

KT는 그로부터 3일 뒤인 지난 22일 V50 씽큐 공시지원금을 33만~60만원에서 30만~55만원으로 줄였다. 갤럭시S10 5G의 공시지원금은 기존 40만~78만원 수준을 유지했다.

이로써 5G 첫 개통 이후 과열 양상을 보였던 이통 3사의 마케팅 경쟁은 진정 국면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상용화 2개월만에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하면서 그 동안 출혈을 감수했던 이통사들도 전열 가다듬기에 들어간 것으로 풀이된다.  

 swseong@newspim.com

"최초 5G 배우자"...핀란드 이통사 '엘리사', LGU+ 방문
LG전자-SK텔레콤, 로봇-5G 융복합기술 공동개발
SKT, LG전자와 5G 클라우드 로봇 개발 추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