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SKB, 2.5Gbps 인터페이스 케이블모뎀 개발
파이낸셜뉴스 | 2019-07-15 20:01:05
세계 최초 개발… 내년 상용화
상향 대역폭 500Mbps로 올려
1Gbps 끊김없이 동시 이용 가능


SK브로드밴드가 개발한 케이블모뎀에서 다운로드 2375.5 Mbps와 업로드 1007.5Mbps가 측정되고 있다. SK브로드밴드 제공
SK브로드밴드가 세계 최초로 2.5Gbps 인터페이스가 제공되는 케이블모뎀을 개발했다.

SK브로드밴드는 세계 최초로 2.5Gbps 인터페이스가 제공되는 케이블모뎀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케이블모뎀은 HFC(광동축혼합망)에 인터넷과 IPTV를 제공하는 단말장치를 일컫는다.

HFC 기술은 동축케이블과 광케이블로 구성된 망을 이용해 초고속인터넷과 IPTV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전에는 최대 500Mbps까지 서비스가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 케이블모뎀 개발로 HFC 가입자 댁내에 최대 2.5Gbps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2017년 국내 최초로 닥시스(HFC 통신을 위한 표준) 3.1 기술을 적용해 1Gbps 속도제공 케이블모뎀을 개발한데 이어 이번에도 같은 닥시스 3.1 기술을 적용해 세계 최초로 2.5Gbps 속도제공 케이블모뎀 개발에 성공했다.

이 케이블모뎀은 기존 1Gbps 4개 포트에 추가로 2.5Gbps 포트까지 총 5개의 포트를 제공하며, 가입자 댁내의 다양한 단말기를 수용할 수 있어 집안에서 스마트폰, 노트북 등 여러 단말기를 사용하는 통신환경에 최적화돼 있다.

특히 HFC는 과거 방송망 기반에서 IP 망으로 발전해온 매체로서 상향 대역폭이 부족했으나 이번에 개발한 케이블모뎀은 상향 대역폭을 기존 100Mbps에서 500Mbps로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가입자에게 충분한 대역폭을 제공함으로써 다양한 유무선 통신환경을 제공해 두명의 사용자가 동시에 1Gbps 서비스를 사용해도 끊김없이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 2010년 국내 최초로 HFC 기가급 서비스를 출시하고 2017년 100% SDV((한정된 주파수 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송기술))를 통해 IPTV 무제한 전송기술을 확보했다.

지난해에는 세계 최초로 HFC 8K 초고화질(UHD) 전송에 성공하는 등 꾸준히 업계 최고의 테크 리더십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SK브로드밴드는 CMTS(HFC 장비) 연동시험, 주파수 재배치, 시범서비스 등을 거쳐 내년 HFC 2.5Gbps 상용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앞으로 HFC에서 2.5Gbps는 물론 10Gbps 서비스까지 서비스할 수 있도록 기술확보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박찬웅 SK브로드밴드 인프라 부문장은 "2.5기가 케이블모뎀 개발을 통해 가입자의 다양한 단말기를 수용하고 폭증하는 트래픽을 끊김없이 서비스해 고객에게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최고의 통신, 미디어 회사로 거듭나고 10기가급 인터넷 서비스 제공 환경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