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신라면세점, 세계 면세기업 3위로 우뚝…롯데는 2위 유지
뉴스핌 | 2019-07-17 19:43:00
11/12 장마감
거래량
336,878
전일대비
-0.24%
시가총액
32,183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788,717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신라면세점이 지난해 세계 면세점 순위에서 3위로 우뚝 섰다. 또한 롯데면세점은 작년에 이어 올해 조사에서도 2위를 굳건히 지켜 한국 면세점들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17일 영국 면세전문지 무디데이빗리포트(무디리포트)가 발표한 '2018년 세계 면세점(매출 기준)' 순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라면세점의 지난해 매출은 54억7700만유로(한화 기준 약 6조9950억원)로 세계 면세점에서 3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발표 땐 신라면세점이 5위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두 단계 올라 글로벌 면세점으로서의 위상이 한층 상승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어 롯데면세점은 작년에 이어 올해 조사에서도 2위를 유지했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매출 60억9300만유로(한화 7조7817억원)였다.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의 이 같은 활약은 글로벌 면세점 시장에서의 한국 면세기업들의 위상을 보여주는 것이라 주목된다. 이외 1위는 스위스 듀프리 면세점(76억8700만유로·한화 9조8175억원), 4위는 중국의 CDFG 면세점(43억유로·한화 5조6118억원)이었다.

무디데이빗리포트(무디리포트)가 17일 발표한 '2018년 매출 기준 세계 면세점' 순위 결과[자료=무디리포트]

무디리포트는 "한국 면세점들의 약진은 중국의 다이궁(보따리상) 영향력이 커지고 한국 면세시장이 확대된 게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따이궁은 중국이 2017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TAAD) 보복에 나선 뒤 주춤했으나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국내 면세점 매출에는 대량 구매를 하는 다이궁의 비중이 크다. 현재 국내 면세점 고객의 80% 이상이 다이궁이라는 분석도 나오는 실정이다.

특히 신라면세점이 전 세계 3위로 도약한 것은 인천국제공항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홍콩 첵랍콕 국제공항에 새로 면세점을 연 것과 국내 면세시장의 확대도 한 몫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 홍콩 첵랍콕 국제공항 등 아시아 3대 공항에서 동시에 화장품·향수 면세매장을 운영하는 세계 유일한 사업자로 바잉파워가 커진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면세시장에서도 높은 브랜드력과 시장트렌드를 리드해 가는 경영력을 바탕으로 최대실적을 이어가고 있는 점도 바탕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면세점 매출은 올 상반기(1~6월) 11조6568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지난해 하반기 매출 9조7608억원보다 2조원가량 늘었다.

nrd8120@newspim.com

면세점 상반기 매출 12조원 '사상 최고'… "수익성 개선은 과제"
글로벌텍스프리, 대구시와 '사후면세점 특화거리' 조성
신라면세점, 위챗페이 도입 후 중국 회원 2배 증가
사상 최대 실적에도 면세점株 연일 하락..."악재에 과잉 반응"
롯데면세점, 업계 최초 ISMS-P 인증 획득
입국장 면세점, ‘개장 첫달’ 매출 55억...주류 판매 '1위'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