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종합] 정부·여야, 한일분쟁 공동대응...대일 특사는 마지막 카드로 남겨
뉴스핌 | 2019-07-18 20:46:00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은 조만간 일본의 추가 수출 규제가 예상되는 상황 속에서 한일 무역 갈등과 대응책 논의에 집중됐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8일 오후 4시부터 약 3시간 동안 집중적으로 일본이 경제보복 상황의 대책 등을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이날 회동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예상했던 시간을 훌쩍 넘길 정도로 많은 이야기들을 주고 받았다"며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이 만난 자리에서 공동발표문까지 발표했다는 점에서 굉장히 높은 점수를 줘도 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황교안 대표와 손학규 대표가 제안한 이낙연 총리 등 대일 특사에 대해서는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대일 특사에 대해 "특사라든지 고위급 회담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 그러나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보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지난 정부 당시 있었던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언급하면서 "교훈을 얻을 부분이 있다. 양 정부 간 합의만으로는 되는 것이 아닌 것 같다"면서 "피해자의 수용 가능성과 국민들의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모두발언에서 강조했던 추경예산의 조속한 통과에 대해서는 별다른 진전이 없었다.

문 대통령은 "추경에 대한 의지를 밝혀준다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큰 힘이 될 것 같다"고 말했지만, 당 대표들의 즉답을 피했다.

한편 이날 회동을 마친 후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짧은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오후 7시께 회동이 사실상 마무리 된 후 문 대통령과 황 대표는 약 1분간 창가에서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는 구체적인 대화 내용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dedanhi@newspim.com

문대통령·여야 "日 수출규제, 초당적 비상협력기구 설치 합의"
[전문] 문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 모두발언..."초당적 합의하면 국민들 든든"
문대통령 "여야 대표들과 日 수출규제 대책 논의, 다행스럽다"
[청와대통신] 문대통령 지지율 50.7%…한일 갈등에 2.9%p 상승
문대통령, 오늘 5당 대표와 회동…日 무역보복 초당적 대처 나오나
靑 "문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 초당적 협력에 환영"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