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란, 외국유조선 억류 확인...“석유 밀수 시도했다”
뉴스핌 | 2019-07-18 21:26:24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외국 유조선 1척을 억류했음을 18일 확인하고, 이란산 석유 연료를 해상 환적 수법으로 밀수하려 해 법원 명령에 따라 억류했다고 설명했다.

호르무즈해협 부근 오만해에서 공격을 당한 유조선에서 검은 연기가 솟아 오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란 국영방송은 “혁명수비대가 외국 밀수업자에게 100만 리터의 연료를 사들여 몰래 운반하려던 외국 유조선 1척을 호르무즈 해협의 라락 섬 남쪽에서 억류했으며 유조선에 탑승하고 있던 선원 12명도 함께 억류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AP통신은 지난 13일 밤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하던 파나마 선적의 소형 유조선 ‘리아호’의 선박자동식별장치(AIS)가 끊겼다고 보도하며, 이란이 영국이 이란산 원유를 싣고 시리아로 향하던 선박을 억류한 데 대한 보복으로 리아호를 나포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17일 “리아호가 기술적 결함으로 구조 요청해 국제 규정에 따라 군이 선박을 이란 영해로 예인했다”고 설명했다.

 

gong@newspim.com

美, 사우디에 병력 500명 추가 파병...‘이란 겁주기용’
이란 외무장관 "美 대이란 제재, 불법적 정치 목적 위한 경제 테러"
이란, 이란계 프랑스인 교수 체포 확인..佛 "구체적 설명 요구중"
이란 "미사일 프로그램 협상대상 아니다"..美 폼페이오 발언 반박
EU “이란, 핵합의 중대 위반 아냐…합의 아직 살아 있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