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다시 초저금리… 가계빚 우려 고조
파이낸셜뉴스 | 2019-07-19 19:47:06
최근 3개월 간 16조 늘어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에 하반기 증가세 더 가파를 듯
정부 가계대출 관리 '비상등'



한국은행이 기준금리 인하 기조로 돌아서면서 가계부채 리스크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정부가 각종 규제로 눌렀던 가계대출이 최근 부동산시장이 꿈틀 거리고 기준금리 인하까지 겹치면서 다시 가파르게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9일 국제금융센터와 해외 투자은행(IB) 등에 따르면 한국 가계부채가 이미 높은 수준인데 금리인하 사이클에 돌입하면서 금융불균형 리스크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우리나라는 2008년 이후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면서 2018년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금융부채비율은 94.5%다.

홍서희 국제금융센터 연구원은 해외 IB 분석을 통해 "금리인하 사이클에 돌입해 단기 디폴트 리스크는 줄었지만, 가계부채 문제를 촉발할 수 있다"며 "부채수준이 높고, 증가속도도 빨라 아시아에서 중국에 이어 수위권"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정부 규제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한때 주춤했지만 기준금리 인하를 앞두고 최근 3개월 연속 다시 가팔라지고 있다.

부동산시장이 꿈틀대면서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4~6월 3개월 연속 5조원대로 증가해 올해 상반기에도 가계대출이 약 18조원 늘었다. 지난해말 가계대출은 1534조6000억원으로 1년새 83조8000억원(5.9%) 늘어나 우려가 커진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가계부채 증가 억제에 고삐를 죄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금융권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도입에 이어 5월 2금융권에도 DSR을 도입하는 등 가계부채 관리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가파른데다 규모 자체가 커서 거시적 측면의 소비나 성장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한은이 하반기 경기회복이 어렵다고 보고 있으며 기준금리 추가인하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면서 "가계부채의 가파른 증가세가 이어질 경우 차주 리크스 뿐아니라 소비여력도 줄어들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