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뉴욕전망] 금리인하 폭 ‘갑론을박’...2Q GDP가 분수령 될 것
뉴스핌 | 2019-07-21 15:31:00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이번 주(22일~26일) 뉴욕증시는 내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앞두고 금리인하 폭에 대한 갑론을박이 이어지는 가운데, 26일 나오는 미국의 2분기 GDP성장률이 그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주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하락 마감했다. 다우존스 지수는 전주 대비 0.65% 내린 2만7154.20에 마감했고, S&P 500지수는 1.23% 하락한 2976.61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1.18% 내린 8146.49에 한 주를 마감했다.

최근 6개월간 미 다우지수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FOMC까지 금리인하 폭에 촉각

뉴욕증시는 당분간 금리인하 폭에 촉각을 곤두세울 것으로 보인다. 25bp(1bp=0.01%포인트)와 50bp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여오던 시장에서는 이달 들어 발표된 고용지표, 소비자물가지수, 소매매출 등 주요 지표가 일제히 좋은 결과를 내면서 25bp 인하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은행 총재가 18일(현지시간) 연설에서 “재앙이 일어나길 지켜보는 것보다 예방 조치를 취하는 편이 낫다”고,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 대응을 주문하면서 50bp 인하 가능성에 불을 지폈다.

윌리엄스 총재의 발언 직후 연방기금 금리선물 시장에서 이달 연준이 금리를 50bp 인하할 확률이 일시 70%까지 치솟았다.

이러한 가운데 26일 발표되는 2분기 GDP성장률(속보치)이 연준의 금리인하 폭을 결정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분기 GDP성장률은 전기비 연율 3.1% 증가했다. 하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재고 확대와 선제적인 수출, 정부지출 확대 등에 힘입은 바 컸다는 지적이다. 재고, 순수출, 정부지출을 제외한 GDP성장률은 1.3%에 불과하며, 이는 2013년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현재 시장에서는 2분기 GDP성장률이 1.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GDP성장률이 2.86%였던 것을 감안하면 결코 만족스럽지 못한 수치다.

만일 2분기 GDP성장률이 시장의 예상치를 밑돌 경우 금리인하에 대한 압력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애틀란타 연은이 내놓은 예상치는 1.6%, 뉴욕 연은은 1.5%로 시장 예상치를 밑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부터 3% 경제 성장을 목표로 내걸고 있던 만큼, 대통령으로부터 연준에 대한 금리인하 압박이 더욱 거세질 가능성도 있다. 50bp 인하도 이상할 게 없다는 상황에서 기대를 배반하는 GDP 결과가 나오면 FOMC를 목전에 두고 대폭적인 금리인하 가능성이 급부상할 수 있다.

모순적이긴 하지만 미국의 경제 성장이 부진해 연준의 공격적 금리인하 기대감이 높아지면 주가는 우상향 곡선을 그릴 가능성이 높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중국·이란 등 대외 리스크 상존

한편, 대외 요인 중에는 이러한 주가 상승 기대를 억누르는 리스크가 상존해 있다. 하나는 중국과의 무역협상이고, 다른 하나는 이란과의 긴장 고조이다.

미중 간 무역협상은 여전히 투심을 압박하는 재료이다. 지난 주말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양국 정책자들이 협상 범위를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는 부정적인 뉴스를 전했다.

미국은 지난 5월 초 협상이 좌초 위기를 맞기 전 마련한 150페이지의 합의안 내용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중국 측은 통상 시스템 개혁과 관련한 내용을 삭제한 수정안을 테이블에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SCMP의 보도 이후 시장에서는 양국의 신경전이 장기화될 가능성과 함께 자칫 또 다시 협상이 좌초되는 상황이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감도 고개를 들고 있다.

대면 협상 실시 등이 결정되면 상황에 반전을 가져올 수 있다. 하지만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중국 측과 두 번이나 전화 통화를 하고 진전을 이룰 때 직접 만나 협상을 가질 것이라고 했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이란과의 긴장 고조도 시장을 압박하는 리스크 요인이다. 지난주 미국은 이란의 드론을 격추했고, 이란 혁명수비대는 영국의 유조선을 나포했다. 영국 유조선 나포는 드론 격추와 무관치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지적이다.

나아가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끄는 연합군이 예멘 수도 사나에 주둔한 군대를 목표로 작전을 개시한 가운데, 미국이 사우디에 군인 500명을 파병하고 사우디에 미군 병력과 물자를 작전에 전개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면서 중동에는 전운이 감돌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좌)과 류허 중국 부총리(우). [사진=로이터 뉴스핌]

알파벳·아마존·페이스북 실적 발표도 대기

알파벳과 아마존, 페이스북 등 주요 IT 기업의 실적 발표에도 주목해야 한다. 24일 페이스북이 실적을 내놓고, 25일에는 알파벳과 아마존이 실적을 발표한다. 이밖에 △23일 코카콜라, 비자 △24일 보잉, 캐터필러 △25일 3M △26일 맥도날드, 트위터 등의 실적이 나온다.

주요 경제 지표로는 26일 예정된 2분기 GDP성장률이 핵심이다. 23일에는 5월 주택가격지수와 6월 기존주택판매가 발표되고, 24일에는 마킷의 7월 제조업 및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와 6월 신규주택판매가 발표된다. 25일에는 6월 내구재 수주가 나온다.

 

goldendog@newspim.com

[뉴욕증시] 연준-무역 협상 눈치보며 하락
"화웨이 때문이야" 美中무역협상, 8월에 대면일정 잡힌다
美로스, 미중 무역협상 장기화 예고 "지재권 절도 등 주요 사안들 여전"
英 , 이란 유조선 나포 맞서 자산 동결 등 제재 추진
[종합]이란, 英 유조선 전격 나포..호르무즈 해협 위기로 치닫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