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포스코케미칼 광양에 양극재 생산설비 준공…“전기차 시장 확대 대응”
SBSCNBC | 2019-07-21 16:56:15
이미지
포스코케미칼이 전기자동차 시장 확대에 대응하고자 양극재 생산시설을 건설했습니다.

포스코케미칼은 21일 전남 광양 율촌산업단지 내 양극재 광양공장에 연간 생산량 6천t 규모의 1단계 생산설비를 준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포스코케미칼은 이미 가동 중인 구미공장을 포함해 연 1만5천t의 양극재 생산 능력을 확보했습니다.

포스코케미칼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증가하는 이차전지 수요와 이에 따른 국내외 고객사의 주문에 우선 대응하고자 이번 1단계 준공을 시작으로 양극재 광양공장의 생산체제를 본격적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난해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 내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천203㎡ 면적으로 양극재 광양공장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1단계 6천t 설비 증설에 이어 2020년 3월 완공되는 2단계 2만4천t 규모의 증설이 완료되면 광양공장은 연 3만t의 생산체제를 갖추게 됩니다.

포스코케미칼은 향후 시장 상황과 수주를 고려해 광양공장 생산량을 연 8만t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연 생산량 9천t 규모의 구미공장과 합치면 포스코케미칼은 연 8천9만t의 양극재 생산체제를 갖춥니다. 이는 60kW급 전기자동차 배터리 약 74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입니다.

양극재는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되는 소재로 니켈의 비중이 클수록 배터리 효율이 높아집니다.

포스코케미칼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 규모가 2018년 197만대에서 2025년 1천170만대로 연평균 33% 이상 급성장하고 양극재 시장 규모도 2018년 91억달러에서 2025년 296억 달러로 3배 이상 늘어날 전망"이라며 "고객사 주문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빠르게 생산 능력을 확충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