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日 오사카시장도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주장
뉴스핌 | 2019-09-17 19:38:16
10/17 장마감
거래량
661
전일대비
-1.07%
시가총액
295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501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일본 오사카(大阪)시의 시장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를 오사카 앞바다에 방출하는 데 협력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

일본 NHK에 따르면, 마쓰이 이치로(松井一郞) 오사카시장은 17일 오사카시청에서 기자들에게 “미래에 영원히 탱크에 오염수를 넣어두는 것은 무리”라며 “처리 후 자연계 레벨의 기준보다 낮아지면 과학적 근거를 제대로 보여준 뒤 바다에 방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정부가 국민에게 정중하게 설명하고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마쓰이 시장은 또한 “(오염수를 오사카에 가져와서 오사카 앞바다에) 방류하는 데 협력할 수 있다”며 “과학적으로 불가능하다면 모르지만 환경 피해가 전혀 없다면 국가 전체에서 처리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에 쌓여 있는 오염수 보관 탱크. [사진=로이터 뉴스핌]

후쿠시마 제1원전은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 대지진 당시 폭발사고 이후 가동이 중단됐으나, 원자로에서 녹아내린 핵연료를 식히기 위한 냉각수와 외부에서 유입되는 지하수로 인해 매일 150톤 이상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도쿄전력 측은 이 오염수를 정화 처리해 탱크에 보관하고 있지만, 오는 2022년 8월이면 탱크부지가 포화 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일본 정부의 전문가 위원회는 바다에 방류하는 방법 등 여러 가지 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환경상도 지난 10일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원전 내 오염수 처리 문제에 대해 "(바다에) 방류해서 희석시키는 것 외에 방법은 없다"며 한국 등 주변국에서 해양 방류을 우려하는 것에 대해선 "여러 의견이 있겠지만 확실하게 과학에 근거해 성의를 다해 설명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혀 파장을 일으킨 바 있다.

 

gong@newspim.com

韓日, 후쿠시마 오염수 IAEA 외교전...“공동 대응” vs “근거 없다”
정부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IAEA와 회원국 공동역할 필요"
韓, IAEA 총회서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 국제 사회 공조 필요”
日환경상,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에 방류할 수 밖에 없다"
日 스가 “‘오염수 해양방류’는 개인 의견일 뿐” 진화 나서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