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WSJ "류허, 라이트하이저·므누신에 베이징 대면협상 제안"
뉴스핌 | 2019-11-21 20:12:46
12/13 장마감
거래량
56,586
전일대비
+1.03%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중 무역협상에서 중국 측 협상 대표인 류허(劉鶴) 국무원 부총리가 미국 측 협상단에 베이징에서 대면협상을 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1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류 부총리가 지난주 전화통화에서 미국 측 대표인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베이징에 초청했다고 보도했다.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왼쪽부터),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어 미국 측은 대면협상에 응할 용의가 있지만, 중국이 지식재산권과 강제 기술이전, 농산물 수입 등에 대해 확답을 내놓지 않는 한 베이징까지 건너가기를 꺼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관료들은 고위급 대면협상이 내주 미국 추수감사절 이전에 이뤄지기를 희망하고 있으나 미국 측은 아직 날짜를 약속하지 않았다고 WSJ는 보도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양국이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이 연 400억~500억달러 규모의 미국 농산물을 구매하고, 미국은 지난달 15일 예정됐던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물품에 대한 관세율 인상(25→30%)을 보류하는 선에서 타결하려던 '1단계' 합의를 앞두고 양측이 요구 내용을 확대하고 있어 연내 최종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다.

중국은 세부협상 과정에서 기존 합의와 다르게 미국이 기존에 부과했던 모든 관세와 부과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이 2500억달러 물량에 부과한 25% 관세뿐 아니라 지난 9월 1일 1120억달러 어치 수입품에 매긴 15%의 관세와 오는 12월 15일 계획하고 있는 관세 역시 내려놓아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미국 역시 2단계 합의에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 지식재산권과 강제 기술이전 문제 등의 해결을 요구하며 판이 커졌다는 설명이다.

미국 의회에서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홍콩인권법안)이 통과된 것도 양국 간 갈등을 심화시키고 있다. 중국 측이 '보복'을 다짐하며 강하게 반발하는 가운데, 이제 법안 제정을 위한 절차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중국은 내가 좋아하는 합의를 해야 할 것"이라면서 "중국과 합의하지 못하면 나는 그저 관세를 더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달 15일 1560억달러 규모 중국 물품에 대한 미국의 15% 관세 부과가 예정돼 있는 만큼 이 때까지 중국이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으면 계획대로 관세를 매기겠다고 위협한 것으로 풀이된다.

리스크 컨설팅기관 유라시아그룹의 폴 트리올로 애널리스트는 "협상은 취약한 상태"라며 "양측이 치킨게임을 벌이고 있는데 12월 15일까지 시간은 얼마 남지 않았다"고 관측했다.

 

gong@newspim.com

키신저 "미중, 냉전 돌입 직전...1차대전보다 악화될 수도"
블룸버그 "류허, 美·中 1단계 합의 조심스레 낙관"
美·中, '1단계 무역합의' 욕심 부리다 결국 해 넘긴다...트럼프, 내달 관세 위협
트럼프 "中, 내가 원하는 수준으로 합의 조건 끌어올리지 않아"
美-中 스몰딜 '판 커진다' 연내 협상 타결 어려워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