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유럽증시]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에 일제히 하락
뉴스핌 | 2019-11-22 04:12:00
12/06 장마감
거래량
31,806
전일대비
-0.04%
시가총액
394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 관련 소식들이 엇갈리면서 유럽 주요국 지수는 불확실성 속에 일제히 하락했다.

21일(현지시간) 범유럽 지수인 스톡스 600 지수는 1.60포인트(0.40%) 하락한 402.22에 마쳤으며 독일 DAX 지수는 20.44포인트(0.16%) 하락한 1만3137.70에 마감했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12.82포인트(0.22%) 하락한 5881.21에, 영국 FTSE100 지수는 23.94포인트(0.33%) 내린 7238.55에 마쳤다.

특히 독일 철강 업체 티센크루프(Thyssenkrupp)는 손실폭 확대를 경고하면서 이날 주가가 13% 폭락했다. 무역 헤드라인에 민감한 광업주는 섹터 하락을 주도하며 1% 넘게 내렸다. 기술주와 산업주는 각각 0.4%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양국의 1단계 무역 협상이 올해 안으로 타결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하원은 20일 상원이 만장일치로 가결한 홍콩인권법안을 통과시키면서 중국과의 긴장감이 높아졌다.

블룸버그는 "이르면 21일 홍콩인권법안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질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법안에 서명할 계획"이라고 사안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이에 대해 중국 측은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 사무는 절대적으로 중국 내정"이라며 "어떤 외국 정부와 세력의 간섭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항의했다.

그러면서 "미국 의회가 통과시킨 해당 법안은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공공연하게 간섭하는 것으로,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 준칙을 위배한다"고 비난했다.

이날 미·중 무역 협상과 관련한 긍정적인 소식도 나왔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소식통을 인용, 다음달 15일까지 무역협상에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더라도 미국이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는 연기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로베코의 제로엔 블락랜드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글로벌 경제 성장이 제한적으로나마 개선되고 수익성이 회복될 것이라는 기본 시나리오는 유효하나 최근 미중 무역 전개 상황을 감안하면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개별 종목별로는 영국의 로얄메일이 노동쟁의와 영국 경제둔화로 씨름하면서 개혁이 예정보다 늦어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주가가 14% 급락했다.

영국의 전기·가스 공급회사 센트리카는 연간 수익 목표를 달성하고 예상 효율성 절감액을 상향 조정했다고 발표하면서 5.88% 상승, 10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밖에 브리시티아메리칸토바코(BAT)는 3.86% 상승했으며 임페리얼브랜즈는 1.2% 올랐다.

런던 장 마감 후 유로/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0.14% 하락한 1.1059달러를 기록했으며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1.9bp(1bp=0.01%포인트) 상승한 -0.323%를 나타냈다.

스톡스 600 지수 21일 추이 [차트=인베스팅닷컴]

jihyeonmin@newspim.com

[유럽증시] 미중 긴장 높아지며 3주 만에 최저치
[유럽증시] 미·중 무역협상 주시 혼조 마감
세계증시 하락...홍콩 갈등으로 미중 '1단계 무역합의' 비관론↑
[아시아 증시] 日·中, 미중 무역합의 지연·홍콩 인권법안 통과에 하락
[뉴욕증시] 미중 연내 무역 합의 불발 전망에 '뚝'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