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이재현 회장, 두 자녀 CJ주식 재증여..."코로나 주가 급락 탓"
뉴스핌 | 2020-04-02 19:02:00
05/25 장마감
거래량
59,841
전일대비
+2.57%
시가총액
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이재현 CJ(001040)그룹 회장이 지난해 말 두 자녀에게 한 주식 증여를 취소하고 재증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급락해 증여액이 증여세와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진데 따른 것이다. 

CJ그룹은 이 회장이 지난해 두 자녀인 이경후 CJ 상무와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에게 증여한 CJ신형우선주 184만1336주를 지난달 30일 취소하고 이달 1일자로 다시 증여했다고 2일 공시했다. 증여 주식은 지난 증여 당시와 같은 각각 92만주씩이다.

이재현 CJ그룹 회장 [사진=CJ그룹] 2020.01.03 hj0308@newspim.com

현행 상속세법에 따르면 증여한 달의 마지막 날부터 3개월 안에 증여를 취소할 수 있다. 

증여세는 증여 시점의 직전 2개월, 직후 2개월 평균 주가를 기준으로 결정된다. 이 회장이 두 자녀에게 증여한 주식 가액은 최초 증여 시점 당시 6만5400원으로 한 명당 602억원씩 총 1204억원이다. 증여세는 700억원대였다.

이후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급락했고 지난 1일 기준  CJ우선주 주가는 4만1650원으로 하락했다. 현재 주식가치는 762억원으로 작년 증여 당시에 비해 36.3% 떨어진 셈이다. 

두 자녀에게 증여된 CJ우선주는 2029년 보통주로 변환된다. 증여가 마무리 되면 이 회장은 CJ 지분이 42.26%에서 36.75%로 5.51%포인트 낮아진다. 2029년 기준으로 경후씨는 CJ 지분을 3.8%, 선호씨는 5.2% 보유하게 된다. 

hj0308@newspim.com

CJ푸드빌, '급여 반납·무급 휴직' 등 고강도 자구안 시행
손경식 회장, 지난해 CJ제일제당 연봉 35억...60% 줄어
이재현 CJ 회장, 지주사 연봉 61억8600만원...전년 比 13.9% ↓
[주총현장]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혁신 성장·글로벌 사업 확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