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마이너스 유가 이후 첫 DLS 손실 확정...미래에셋 5371회차 -47.98%
뉴스핌 | 2020-06-04 21:39:00
07/03 장마감
거래량
1,287,909
전일대비
+0.44%
시가총액
43,881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지난 4월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가격이 마이너스(-)로 폭락한 이후 처음으로 손실이 확정된 유가 연계 파생상품(DLS)이 나왔다.

4일 미래에셋대우(006800)는 홈페이지를 통해 DLS 5371회차의 수익률을 -47.96%로 고시했다. 해당 상품은 WTI 선물과 브렌트유를 기초자산으로 두고 있으며 오는 8일 만기가 도래한다. 한국예탁결제원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 상품의 발행액은 21억2700만원에 이른다. 

원유 배럴 [사진=로이터 뉴스핌]

마이너스 수익률이 나타난 이유는 해당상품이 원금상환조건에 미달한 탓이다. WTI 선물과 브렌트유 가격이 각각 52.59달러, 61.17달러 만기평가일인 3일 WTI 선물가가 배럴당 37.29달러에 그치며 손실이 결정됐다. 브렌트유도 같은날 39.79달러에 마감했다.

지난달 기준 WTI 선물 연계 DLS 상품의 미상환잔액은 9238억원으로 손실 확정상품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중 최소 절반은 원금손실이 발생하는 지점(녹인 배리어)에 도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DLS 상품의 특징상 만기 전 녹인 배리어에 한번이라도 도달하게 되면 원금 손실이 나게된다. 보통 선물가격이 50%까지 떨어지지 않은면 수익률을 방어할 수 있어 평소엔 위험성이 높지 않다. 그러나 최근 유가 불안정성이 심화되면서 DLS 리스크도 덩달아 높아지게 됐다.

lovus23@newspim.com

[유동성 랠리③] 삼성전자→원유→인버스...지수 급등에도 낭패본 개미들
국제유가, OPEC+ 감산 결정 대기하며 상승…WTI 1.3%↑
국제유가, OPEC+ 감산 기대·봉쇄 완화에 상승…WTI 3.9%↑
국제유가, 미·중 갈등 우려·OPEC+ 감산 연장 기대에 혼조
[석유전쟁]국제유가 이틀연속 상승…WTI 이번달 88% 급등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