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세계증시, 美지표가 끌어올린 투심 코로나19 현실이 끌어내려
뉴스핌 | 2020-07-03 19:01:59
08/12 장마감
거래량
6,620
전일대비
+0.49%
시가총액
344억
외인비율
5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세계증시가 3일 4개월 만에 고점을 향해 전진하고 있으며 세계경제 건전성 척도인 산업금속 구리가 근 3년 만에 최장기 주간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으나, 미국 고용지표가 끌어올린 투자심리를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끌어내리며 추가 상승이 제한되고 있다.

앞서 중국증시는 미국 고용지표에 중국 서비스업 지표 호재까지 추가돼 5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전진했다. 이에 따라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는 4개월 만에 고점을 기록했다.

하지만 유럽증시는 초반 아시아증시의 흐름을 따라가지 못하고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날 독립기념일을 맞아 미국 금융시장이 휴장하는 관계로 거래가 한산한 가운데,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은 0.23% 내리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외환과 상품 시장에서도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크게 뛰지 못하고 있다. 미국 고용지표 호재에 급등세를 연출했을 원유, 구리, 파운드, 호주달러 등이 모두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

소시에테제네랄의 킷 주크스 전략가는 "미국 등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이에 따른 지역적 봉쇄 우려가 투심을 짓누르고 있다"며 "현재 백신 개발, 지표 개선, 코로나19 재확산 등이 시장을 움직이는 주요 재료"라고 말했다.

간밤 발표된 6월 미국 비농업부문 신규 일자리 수는 480만개로 전문가 전망치 300만개를 훌쩍 웃돌았다.

하지만 이코노미스트들은 세부 내용에 함정이 있다고 지적했다. 영구 실업자 수가 6월 들어 290만명으로 58만8000명 급증했고 실업률도 아직 2월 수준에서 7.6%포인트 오른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므로, 실제적으로 노동시장이 개선됐다고 판단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게다가 미국 일부 주에서 코로나19가 다시 급확산되며 경제활동 재개에 제동이 걸리고 있어, 일시 해고된 근로자들이 복귀하면 노동시장이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흔들리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금융시장은 전반적인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판단에 위험자산 수요가 지속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관측했다.

외환시장에서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는 0.1%가 안 되는 오름폭을 기록 중이지만, 이번 주 6월 첫째 주 이후 최대 주간 오름폭을 기록할 전망이다. 유로는 미달러 대비 하락 중이지만, 안전자산인 스위스프랑 대비로는 상승하고 있다.

상품시장에서 구리 가격은 7주 연속 오르며 근 3년 만에 최장기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런던금속거래소에서 3개월물 구리 가격은 톤당 6040달러로 3월 저점에서 1500달러 이상 상승한 수준에서 호가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하락 중이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은 배럴당 42달러41센트로 1.69%,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39달러95센트로 1.72% 각각 내리고 있다. 다만 브렌트유와 WTI 모두 배럴당 약 25달러에 거래되던 2개월 전에 비하면 대폭 반등한 수준이다.

런던선물시장의 북해산 브렌트유 가격 3일 추이 [자료=인베스팅닷컴]

 

gong@newspim.com

[7/3 중국증시종합] 상하이지수 3100선 돌파, 올해 최고치
[유럽증시] 美 고용 지표 호조에 랠리
[뉴욕증시] 고용 지표 호조에 상승…다우 0.36%↑
미국 6월 비농업부문 고용 480만 건 증가…역대 최대
[팬데믹 현황] 확진자 1100만 육박…미·일 '비상', 러·중남미 '심각'(3일 오후12시33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