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노르웨이정부 "국부펀드, 美주식 비중 확대해야"...116조 자금이동?
뉴스핌 | 2020-09-21 19:53:12
10/30 장마감
거래량
203
전일대비
+0.53%
시가총액
70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0
매매신호
매도

[오슬로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노르웨이 정부가 노르웨이 국부펀드의 투자 포트폴리오 중 유럽 자산 비중을 줄이고 미국과 캐나다 자산을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소수정부는 중앙은행의 권고에 따라 의회에 이같이 제안했다.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세계 최대인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총 1조1500억달러(약 1338조250억원) 규모로, 정부의 제안이 현실화된다면 1000억달러(약 116조3500억원)가 넘는 자금이 미국 주식으로 유입될 수 있다.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역사적으로 자국의 무역 파트너국인 유럽국들의 자산 비중이 가장 높고 북미 자산 비중은 상대적으로 적다.

현재 노르웨이 국부펀드는 전 세계 주식의 1.5% 및 유럽 주식의 2.6%를 보유하고 있으나 미국 주식 중에서는 1% 정도만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노르웨이 중앙은행은 비중을 '중립'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하며, 이를 통해 장기적 수익이 증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